FANDOM


소크라테스(紀元前 469年境-紀元前 399年 4月 27日)은, 古代그리스의 哲學者이다. 소크라테스自身은 著述을 實施하지 않기 때문에, 그 思想은, 弟子의 哲學者 Platon이나 歷史家 쿠세노폰, 아리스토텔레스 等의 著作을 通해 紹介되고 있다.

生涯Edit

자라난 來歷

아버지는 彫刻家 乃至 石工의 소프로니스코스, 어머니는 助産婦의 파이나레테로 여겨진다. 아테네로 태어나 生涯의 大部分을 아테네에 살았다. 그는 페로포네소스 戰爭에 對하고, 아테네의 植民地에 있어서의 叛亂鎭壓으로서의 포테이다이아攻圍戰, 보이오티아聯邦과의 大會戰 데리온의 싸움으로 中將步兵으로서 從軍 했다(아르키비아데스는 騎兵으로서 參加, 當時의 回想이 「饗宴」에 쓰여져 있다). 靑年期에는 自然科學에 興味를 가졌다는 說도 있지만, 晩年은 倫理을 追究하는 哲學者로서의 生活에 專念했다.

思想形成

플라톤의 「소크라테스의 辨明」에 對하고 소크라테스가 말한바에 依하면, 그 獨特한 思想・스타일이 形成되기에 이른 直接的인 契機는, 그의 弟子의 카이레폰이, 델 포이에게 있는 아포론의 神託所에 있고, 巫女에 「소크라테스 以上의 賢者는 있을까」라고 물어 보았는데, 「소크라테스 以上의 賢者는 한 名도 없다」라고 對答할 수 있었던 것에 있다. 이것을 듣고, 自身이 작은 일・큰 일 모두 서먹하고 賢明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自覺하고 있던 소크라테스는 놀라, 그것이 무엇을 意味하는지 自問했다. 실컷 苦悶한 結果, 그는 그 神託의 反證을 試圖하려고 생각했다. 그는 世上에서 評判의 賢者들을 만나, 그 사람들이 自己보다 賢明한 것을 分明히 해 神託을 反證할 생각에서 만났다. 그러나, 實際로 賢者와 世評이 있는 政治人나 詩人等에 만나 이야기해 보면, 그들은 스스로 말하고 있는 것을 잘 理解하고 있지 않고, 그것을 그들에게 說明하는 地境이 되어 버렸다. 各各의 技術에 熟練한 職工들로조차, 分明히 그 技術에 對해서는 智者이지만, 그것으로 다른 일에 對해서도 識者이다고 믿어 버리고 있었다. 이러한 經驗을 거치고, 그는 神託의 意味를 「모르는 것을 알고 있다고 믿어 버리고 있는 사람들보다는, 모르는 것을 모르면 自覺하고 있는 自身이 영리하고, 智慧 위에서 조금뿐만 優秀하다 」일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라고 理解하면서, 그 올바름에 確信이 깊어져 가게 되어, 더욱은, 「神託에 對해 神이 소크라테스의 이름을 보낸 것은 一例」에 지나지 않고, 그 眞心은, 「人智의 價値는 僅少 或은 하늘무에 지나지 않는다」 「最大의 賢者라는, 自身 智慧가 實際로는 無價値인 것을 自覺하는 사람이다」것을 指摘하는 것에 있었다고 解析하게 된다. 이렇게 해 그는 그 「神意」에 準據해, 그것을 넓히는 「神의 助力者」 「神에의 奉仕」로서, 소피스트들과 같이 報酬를 받는 것도 아니고, 家庭도 反省하지 않고, 極貧生活도 싫어하지 않고 걸어 돌고는 만난 賢者들의 無知를 指摘해 나가는 것을 라이프워크로 할 것 같게 된다. 이러한 說明을 그대로 통채로 삼킨다면, 後世에의 影響의 本然의 姿勢는 접어두어, 智慧의 探求者, 愛知者로서의 그의 일그 自體는, 그 旺盛한 知識慾이나 合理的인 思考・態度와는 正反對로, 「神들(信託)에의 素朴한 畏敬・信仰」과「人智의 空虛함의 暴露」(悔改의 奬勵, 謙虛・節度의 恢復)을 根本動機로 하면서, 「自他의 知見・靈魂을 可能한 한 좋게 해 나간다」일을 目標로 한다고 하는, 어느 面에서는 나자레의 예스를 先取할 것 같은 若干 屈折한 것이어, 神託・소크라테스(無知의 知)가 繼續 優秀하는지 , 그렇지 않으면 그를 웃도는 智者가 나타나 信託이 反證 되는지, 그 競爭 위에 成立하고 있던 것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 (古代그리스의 傳統的인 世界觀・人間觀에서는, 例를 들면 헤시오드스의 「神統記」에, 嘲笑的으로 「죽음 해야 할 人間들」이라고 하는 表現이 反復해 나오는 것 等으로부터도 알도록, 「世界를 맡아, 恒久的인 壽命으로 超人的인 能力을 가진다」神들에 對해, 人間은 「곧바로 죽어 가고 일까 無知한 存在」 「神들에는 決코 이길 수 없는 卑小인 存在」라고 생각되고 있었다. 또, 소크라테스도 影響을 받은 델 포이의 아포론 神託所, 그 入口에 「이놈 自身을 알려져」(분을 分別해라, 分手를 알려져)이나 「번을 넘는 것 울어져서」라는 말이 새겨지고 있는 것부터도 알도록, 古代그리스人에 있어서는, 「節制」(節度)이 매우 重要한 德目이었다. 소크라테스의 思想・言動은, 基本的으로는 이것들 古代그리스 當時의 傳統的인 생각에 準據해, 그것을 그 나름대로 繼承・反復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

裁判과 죽음Edit

소크라테스는 當時, 賢人으로 불리고 있던 政治人나 詩人들, 또 手工者를 始作으로 하고, 여러가지 사람을 次例次例로 물어 「아포론의 宣託대로 自身이 가장 智慧가 있는지 어떤지」를 檢證하기 爲해서 對話를 行했다. 그 結果, 그들의 無知에 對한 無自覺上과 無知를 自覺하고 있는 自身의 優越性, 神託의 올바름을 確信해, 決意와 使命感을 가져 그 活動에 빠져들어 가게 되어, 소크라테스가 賢者이다고 하는 評判이 퍼지는 한편으로, 無知가 指摘된 사람들이나 그 關係者에게서는 미워해져 數많은 적을 만들게 되어, 誹謗도 일어나게 된다. 또한, 짬을 主體 못한 富裕市民의 아들들은 소크라테스를 재미있어해 쫓아다녀, 그 詩文을 傍聽해, 그 中에서는 影響을 받아 詩文을 模倣하는 사람들도 나타나 그런 靑年들의 詩文의 먹이가 된 사람들도 또, 소크라테스에게의 憎惡를 더해가게 된다. 또, 그런 소크라테스를, 喜劇作家의 아리스트파네스가 「구름」에 對해 「地下 및 天上의 思想을 探求해, 惡行을 굽히고 善事가 이루어, 한편 他人에게도 이러한 일을 敎授한다」고 한, 自然哲學者와 소피스트를 混合한 것 같은 以上한 人物로서 그려 揶揄해, 大衆에게 그 印象을 넓히거나 페로포네소스戰爭으로 講和를 찢어 戰爭을 再開한 結果, 敵國 스파르타에 亡命해, 아테네의 敗北를 부른 아르키비아데스나, 그 後의 30名政權의 指導者가 된 클리티어스等이, 소크라테스에 가르침을 베풀어진 弟子였다고 보이고 있던 것도, 소크라테스를 非難 하는 絶好의 口實이 되었다. 이 때문에, 소크라테스는 「아테네의 國家가 믿는 神들과는 다른 神들을 믿어 젊은이를 墮落시켰다」等의 罪狀으로 公開裁判에 回附할 수 있게 되었다. 아테네의 500名의 市民이 소크라테스의 罪는 死刑에 適合하면 判斷했다. 原告메레트스라고 하는 詩人으로, 政界의 有力者 아뉴트스等이 그 뒤 防牌가 되었다. 그러나, 소크라테스의 刑死의 뒤, (소크라테스 自身이 마지막에 豫言한 대로) 아테네의 사람들은 不當한 裁判에 依해서 너무 偉大한 사람을 죽여 버렸다고 後悔해, 告訴人들을 裁判 빼고 處刑했다고 한다. 告訴의 背景에는 上記外에도 페로포네소스戰爭과 그 後의 暴政(30名政權) 等 複雜한 事情이 있었다고 생각할 수 있다. 소크라테스는 自身의 辨明(소크라테스의 辨明)을 實施해, 自說을 굽히거나 自身의 行爲를 反省하거나 하는 것을 決코 하지 않고, 追放의 손도 拒否해, 結果的으로 死刑을 宣告받는다. 票決은 2番 行해져 1番째는 比較的 僅少差로 有罪. 刑量의 提議(申請)으로는 常識에 反하는 態度가 오히려 陪審員等의 反感을 불러 大多數로 死刑이 可決되었다. 祭祀의 禁忌에 依한 猶豫의 사이에 구리톤, 플라톤等에 依해서 逃亡・亡命도 勸誘받아 또 소크라테스에 同情하는 사람이 많았던 옥지기도 그가 언제라도 逃亡가도록 鐵格子의 열쇠를 열고 있었지만, 소크라테스는 이것을 拒否했다. 當時는 死刑을 命令받아도 옥지기 정원않고일까 額을 잡게 하는 것만으로 脫獄可能했지만, 自身에의 사랑(필로소피아)과 「단지 사는 것이 아니라, 좋게 산다」意志를 貫徹해, 票決에 反해 亡命한다고 하는 不正을 行하는 것보다도, 죽음을 두려워하지 말고 목숨을 버리는 길을 選擇했다. 紀元前 399年, 소크라테스는 親한 人物과 마지막 問答을 주고 받아 毒당근의 잔을 부추겨, 종용으로서 죽어 臨했다. 이 顚末은 弟子인 플라톤의 著作 「소크라테스의 辨明」 「구리톤」 「파이돈」고기 나구 쓰여져 있다. (다만 「파이돈」은, 中期의 作品이며, 플라톤自身의 思想이, 꽤 强하게 反映되고 있다) 弟子에 對해 덧붙여 소크라테스에게는, 카이레폰, 구리톤, 플라톤, 아리스티포스, 안티스테네스, 에우크레이데스, 쿠세노폰, 아르키비아데스, 클리티어스 等等, 「弟子」라고 看做해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지만, 「소크라테스의 變明」에 依하면, 소크라테스 自身은 「使命을 完遂하지 않아로서 말할 때, 누군가 그것을 듣는 것을 바라는 사람이 있으면, 靑年이든 老人이든, 몇 사람에 對해서도 그것을 拒絶할 것은 없었다」 「(報酬를 받아 가르치는 소피스트들과는 달라) 貧富의 差別 없게 몇 사람의 質問에도 應해 問答해 왔다」뿐이고, 「全혀 몇 사람에도 修業을 約束한 것도 하사한 적도 없고」 「아직도 全혀 몇 사람의 스승에도든지는 하지 않았다」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의 생각으로는 그에게 弟子는 한 名도 있지 않고, 겨우 「弟子」라고 看做해지고 있는 동안의 여러 名이 그에게 있어서 親舊・同僚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 이와 같이 「스승・弟子」 「師弟關係」라고 하는 表現・把握하는 方法은, 本來, 소크라테스自身에게 있어서 本意가 아닌 것인 것과 同視에, 그의 活動의 動機나 本然의 姿勢, 或은 그와 소피스트들과의 差異를 보이기 힘들게 하는, 不適切한 것이다.

思想Edit

소크라테스의 思想은, 內容的으로는 미레토스學派(이오니어學派)의 自然哲學者들에게 보여지는, 唯物論的인 革新인 物件이 아니고, 「神만 안다」라고 하는 그의 常套語로부터도 알도록, 오히려 神들에의 崇敬과 人間의 知性의 限界(不可知論)를 前提로 한다, 至極히 傳統的・保守的인 部類의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無上한 人間마다 나무가 世界의 根源・窮極性을 아는 것 等 없고, 神들만이 그것을 아는, 人間은 그 身長에 맞추고 節度를 가지고 살아야 한다」라고 하는 當時의 傳統的인 생각의 延長線上에 그의 思想은 있었다. 거기에도 拘碍받지 않고, 그가 特筆되는 理由는, 오히려 그 保守性을 過激하게 推進한 結果的으로의, 「無知의 知」를 背景으로 한, 「알고 있는 것으로 모르는 것」 「把握하는 것으로 把握하지 않는 것」의 境界를 돌아 다니는, 當時로서는 非正常人까지의 探究心・執着心, 節制한 態度에 있다. 「人間에게는 限界가 있지만, 限界가 있는 대로 知의 境界를 徹底하게 判別해 人間으로서 분을 分別하면서 最大限 좋게 살려고 努力한다」, 그렇게 말한 그의 姿勢가, 그 數많은 內容的인 缺陷・未備・素朴함에도 不拘하고, 於中間한 獨斷論에 빠져 있는 사람들보다는 사려깊고, 卓越한 人物이라고 看做해지는 要因이 되어, 哲學者의 先祖의 한 名으로서의 地位에 그를 밀어 올리게 되었다. (勿論, 소크라테스가 後世에 이름을 다투게 된 最大의 理由로서는, 그의 弟子 中에, 古代그리스 第一의 大哲學者로 해 大著述家이며, 아카데메이아의 創設者이기도 한 플라톤이 있던 것, 그리고, 그 플라톤이 自身의 著作의 中心的인 登場人物로서 스승인 소크라테스를 利用한 것을, 들 수 있다. ) 또, 그의 弟子들의 多種多樣한 思想展開로부터도 알도록, 着眼點에 依해서 여러가지 解釋이 可能한, 多面的인 性格을 가지고 있던 思想家였다고도 말할 수 있다.

環境・時代背景Edit

소크라테스의 一見 알기 힘든 思想態度를 理解하려면 , 그가 산 當時의 時代背景이나, 그리스世界에 있어서의 아테네의 서 位置를 아는 것이, 얼마인가 도움이 된다. 優先, 그에게 先行하는 哲學者나 소피스트들은, 大部分이 아나트리아半島(小아시아 半島) 沿岸이나 黑海周邊, 或은 이탈리아半島의 出身이며, 그리스世界에 있어서의 知的活動은, 이러한 植民市・邊境地에 依해서 先渡되어 온 것이어, 아테네를 包含한 그리스 中心地域은, 그것과 比較하면, 옛부터의 神話傳統에 依存한 保守的인 地方風習이었다고 하는 全體像을 確認해 둘 必要가 있다. 소크라테스가 산 紀元前 5 世紀當時의 아테네는, 페르시아戰爭을 거쳐 그리스 世界의 中心地로서의 地位를 確立해, 最盛期를 맞이함과 同時에, 徹底한 民主政이 確立되었던 時代로부터, 페로포네소스戰爭을 거쳐 混亂・沒落해 나가는 時代에 걸치고 있다. 當然 거기에는, 邊境地의 哲學者들의 知識이나, 優秀한 소피스트들이 모여 오고, 民主政에 있어서의 處世術이나 辯論方法을 배울 수 있도록, 그들은 歡迎되게 된다. 이렇게 해 옛부터의 神話・傳統에 依支한 舊秩序가 무너져 德・辯論方法의 野談에 뛰어난 소피스트들, 唯物論・無神論的인 自然哲學者( 「소크라테스의 辨明」에 對해서는, 아나크사고라스가 그 代表로 해 꺼내진다)의 知識等이 新舊混雜해 아테네의 知的環境은 混亂한다. 소크라테스의 思想은, 이러한 찢어진 知的混亂狀況 속에서, 아테네인으로서의 保守性과 知的好奇心・合理的思考의 틈에서 흔들리면서, 어느 것에도여 할 수 없는 채, 누구의 意見이라도 無知・믿음을 잉응이다 異常한 것인 것의 經驗的發見과 神들에의 信仰心이 獨特한 形態로 結合되는 것으로 成立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 때문에, 그의 思想的立場은, 아테네의 保守層과도, 外來・邊境의 소피스트・哲學者 모두 合치하지 않고, 그 어느 것으로 對해도 相對的으로, 「無知의 知」를 던지는 特殊한 것이 되고 있다. 그러나, 페로포네소스戰爭의 敗戰과 그 後의 30名政權에 依한 恐怖政治에 對한 怨恨이 소용돌이치는 아테네에서는, 소크라테스는 다른 소피스트나 唯物論・無神論哲學者들과 同類의, 아테네를 墮落시킨 危險思想家의 한 名으로 看做해져 政治的으로 敵對視되게 되어, 소크라테스는 裁判에 回附할 수 있어(죽음을 무서워하지 않는다고 豪言해 自說을 決코 굽히지 않는 姿勢가 心象을 나쁘게 한 적도 있어) 死刑이 된다. 소크라테스는, 會話體, 卽 「살아 있는 말」은, 써둘 수 있었던 말의 「죽은 會話」란 다르고, 意味, 소리, 旋律, 强勢, 抑揚 및 리듬으로 가득 찬, 음미라고 對話에 依해서 1매씩 가죽을 벗기도록 밝혀 갈 수 있는 動的實體이다고 생각했다. 써둘 수 있었던 말은 反論을 許諾하지 않고, 柔軟性이 不足한 沈默이었으므로, 소크라테스가 敎育의 核心이라고 생각하고 있던 對話의 프로세스에는 맞지 않았던 것이다. 소크라테스는, 文章體가 記憶을 破壞한다고 생각했다. 個人的知識의 基盤을 形成하기에 어울린 嚴密함을 期待할 수 있는 것은 暗記한다고 하는 大緞한 努力을 必要로 하는 프로세스뿐이어, 그렇게 해서 形成한 知識基盤은 敎師와의 對話 속에서 닦아 갈 수 있다고 하는 信念을 안고 있었기 때문에이다. 소크라테스는, 글을 읽음을 무서워하고 있던 것은 아니지만, 過剩인 知識이 必然的에 가져오는 結果, 表面的인 理解 밖에 할 수 없는 것을 무서워하고 있었다.

소크라테스問題Edit

소크라테스는 自說을 著作으로서 남기지 않았기 때문에, 오늘로는 그 生涯・思想 모두 다른 著作家의 作品을 通해 들어 알 수 있을 뿐이다. 이것은 「소크라테스 問題」로서 알려진 一聯의 問題를 發生시키고 있다. 同時代의 作家中, 劇作家・詩人의 아리스트파네스戱曲 「구름」에 對해 그리스의 소피스트들을 揶揄해, 그 筆頭로서 소크라테스를 두고 있다. 여기에서는 소크라테스의 言動은 揶揄를 爲해서 誇張되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소크라테스의 弟子의 한 名으로 여겨지는 쿠세노폰은 「소크라테스의 追憶」 等 소크라테스에 關한 文章을 記錄하고 있어 오늘까지 比較的 잘 保存되고 있다. 다만, 쿠세노폰이 그리는 소크라테스는 通俗的이고 哲學者로서의 力量을 完全히 잡지 않다는 理解가 一般的이다. 같은 소크라테스의 弟子인 플라톤이 적은 一聯의 對話篇에는 소크라테스가 頻繁히 登場한다. 그렇지만, 特히 「메논」以後의 소크라테스는 플라톤의 思想을 表現하기 爲한 人物로서 利用되고 있는 感이 있다(다만, 前期對話篇에 對해서는 예위로 한다). 다른 弟子에 依한 文章의 一部나 플라톤의 弟子에 該當하는 아리스토텔레스에 依한 記述을 始作해 後世의 著作家에 依한 記述도 남아 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