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비르후레드・파레이트(Vilfredo Frederico Damaso Pareto, 1848年 7月 15日- 1923年 8月 19日)는 이탈리아의 技師, 經濟學者, 社會學, 哲學者.

生涯Edit

파레이트는, 1848年에 파리에서 태어났다. 파레이트가 이탈리아 國外에서 태어난 理由는, 그의 아버지가, 自由主義革命家 맛트니의 指導하는 青年이탈리아黨革命運動에 參加해 官憲의 追窮을 받았기 때문에, 파리에 亡命하고, 그 땅에서 프랑스人女性과 結婚했기 때문이다. 파레이트는 當初, 이수系의 길로 나아가, 토리노工科大學校으로 數學, 物理學, 建築學을 거두었다. 卒業後는 鐵道會社에 技師로서 就職하지만, 父親의 影響때문인지 政治의 世界에의 關心을 하게 해 自由主義의 立場으로부터 政府批判을 展開해, 積極的인 政治活動을 實施했다. 그 結果, 社會的地位가 威脅해지게 되어, 會社를 退職해 一時的으로 스위스에서 隱遁生活을 보내게 된다. 그 後, 어느 自由主義經濟學의 紹介에 依해서 純粹經濟學의 主인 레옹・와르라스와 알게 되어, 와르라스의 影響으로부터 經濟學의 研究로 나누어 들어가게 되었다. 이윽고, 그 研究實績이 認定되어 1893年에 와르라스의 後任으로서 로잔느 大學校에서 經濟學講座의 敎授로 任命되었다. 그는 거기서, 經濟學에 있어서의 一般均衡理論(로잔느學派)의 發展에 貢獻해, 한층 더 厚生經濟學이라고 하는 새로운 經濟學의 分野를 開拓했다. 20世紀에 이르고, 파레이트의 學問的인 關心은 經濟學으로부터 社會學으로 옮겨 가, 그것과 同時에 自由主義的・民主主義的인 思想・運動에의 批判을 하게 해 갔다. 이것은, 그의 政治活動의 失敗나 自由主義・民主主義에의 幻滅에 依하는 것이라고도 생각할 수 있다. 第一次世界大戰에는, 죨쥬・소렐에 招待된 적도 있는 소렐의 信奉者였던 파레이트는 베니트・Mussolini를 評價했기 때문에, 그의 社會學理論은 fascist 體制納品業의 反動理論이라는 批判을 받게 되었다. 덧붙여서 Mussolini는 社會主義時代에 파레이트의 講義를 創刊했던 적이 있었다. 1923年에 있고, 病에 시달리면서도 精力的으로 社會學의 體系化를 試圖하지만, 그 途上, 1923年에 75에 그 生涯를 닫았다.

經濟學上의 功績Edit

파레이트는, 와르라스의 均衡理論을 發展시켜, 「파레이트效率性(파레토 最適)」이라고 하는 資源의 生 및 消費에 있어서의 最適이고 極한 状態를 槪念으로서 提起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것은, 一定量의 資源을 複數의 人이 利用하는 境遇에 對하고, 個人의 效用(滿足度)이 다른 사람의 效用을 해치는 일 없이, 極限까지 높일 수 있었던 状態(配分에 對하고 交替을 實施하는 여지가 없는 状態)를 意味하고 있다. , 「파레이트效率性」이란, 資源의 有效活用의 原理라고 할 수 있다. 한층 더 그는, 數理經濟學의 實證的인 手法(統計分析)을 利用하고, 經濟社會에 있어서의 富의 偏在(所得分布의 不均衡)를 分明히 했다. 이것은 파레이트의 法則이라고 불리고 있다. 이 法則은, 2割의 高額所得의 아래에서 社會全體의 8割의 富가 集中해, 나머지의 2割의 富가 8割의 低所得에게 分配된다고 하는 것이다. 파레이트는, 이러한 概念에 依해서, 社會全體의 利의 適正分配과 效用의 最大化를 目標로 하는 經濟政策을 理論的으로 基礎 마련, 厚生經濟學에 있어서의 파이오니아적的存在가 되었다.

社會學上의 功績Edit

파레이트는, 只今까지의 經濟學에 있어서의 研究實績을 應用해, 實證主義的方法論에 根據해 社會의 分析을 實施해 갔다. 元來 自然科學을 出發點으로서 經濟學・社會學의 分野로 나아간 파레이트는, 實驗觀察에 依해서 全體社會의 構造, 및 變化의 法則을 解明하려고 했다. 特히, 經濟學에 있어서의 一般均衡의 概念을 社會學에 應用해, 全體社會는 性質이 다른 엘리트 集團이 交替로 支配로서 바뀌는 循環構造를 가지고 있다고 하는 「엘리트의 主流」라고 하는 概念을 提起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파레이트는, 2 種의 엘리트가 統治・支配로서 繼續 交替한다고 하는 循環史觀(歴史는 같은 思想을 反復한다고 하는 생각)에 根據하고, 19 世紀부터 20 世紀初頭의 유럽에서 影響力을 가지고 있던 社會進化論이나 마르크스主義史的唯物論(唯物史觀)을 批判했다. 게다가 人間의 行爲를 論理的行爲(理想的行爲)와 非論理的行爲(非理性的行爲)로 分解해, 經濟學에 있어서의 分析對象을 人의 論理的行爲에 둔 것에 對해, 社會學의 主要한 分析對象은 非論理的行爲에 있다고 생각했다. 現實의 人間은, 感情・欲求等의 心理的誘引에 따라서 行動하는 非論理的傾向이 하고, 게다가 人의 非論理性이 社會의 構造를 規定하고 있으면 간주했던 것이다. 이러한 行爲論은, 그 後 美國의 社會學 타르콧트・파손즈의 社會시스템論에 影響을 주게 되었다. 파레이트는, 初期의 綜合社會學에는 없는 새로운 視點에서, 獨自的인 社會學理論을 構築했는데로부터, 막스・베바나에밀듀르케임과 對等한 重要한 社會學의 1名으로서 자리 매김되고 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