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루이・알 츄 세일(Louis Althusser, 1918年 10月 16日-1990年 10月 22日)은, 프랑스構造主義的마르크스主義哲學者. 高等司法學校(Ecole Normale Superieure)에 合格하는 것도 兵役召集. 그 後 捕虜生活을 거치고, 復學한다. 가스 톤・바슈라르의 指導 아래에서 Hegel을 硏究. 바슈라르의 아래에서의 硏究가 後의 알 츄 세일的인 認識論的切斷을 낳는다. 「마르크스를 依해서」, 「資本論을 읽는다」에 依해 마르크스 硏究에 새로운 視點(認識論的切斷이나 徵候的讀解等)을 導入해 알 츄 세일派를 쌓아 올린다. 그는 마르크스 만이 아니고 에피크로스, Spinoza나 마캐베리의 硏究에도 新風을 불어왔다. 1980年, 아내의 에레이누를 絞殺. 精神病을 依해서 責任能力 없음으로 여겨졌다. 알 츄 세일은 高等司法學校에서 미셸・후코, 잭・데리다, 피에르・브르듀, 미셸・세일을 길렀다.

生涯Edit

年表Edit

1918年10月 16日, 알제리아, 비르만드레로 태어난다.

1936年- 1939年 아버지의 轉勤에 隨伴해, 프랑스, 리용에 移徒. 王黨派 天主敎의 影響을 받는다.

1939年 高等司法學校에 合格

1940年 兵役召集. 곧 捕慮가 되어, 以後 5年의 捕慮生活을 보낸다.

1945年 5月, 終戰에 依해 解放, 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家族에게 再會

1946年 1月, 에레이누・르고시안, 別名 리트만(Helene Legotien, alias Rytman)과의 만남

1946年 復活祭의 時期, 로마敎皇피우스 12世와 會見

1946年 10月, 高等司法學校에 復學

1947年 學位論文(DES)으로서 헤겔論을 提出

1948年 「社會의 年」그룹과 接觸(Cf. 「事實問題」)

1948年 8月, 아그레가시온에 2位로 合格

1948年 9月, 高等司法學校의 復習講師(Agrege-repetiteur)로서 採用

1948年 11月, 프랑스共産黨에 入黨

1959年 「Montesquieu 政治와 歷史」를 出版

1964年 파리精神分析協會를 脱退한 잭・라칸을, 高等司法學校에 招請한다.

1965年 「마르크스를 依해서」 「資本論을 읽는다」를 出版

1968年 2月, 이탈리아共産黨의 雜誌 「우니타」에, 「革命의 武器로서의 哲學」掲載

1968年 2月, 프랑스哲學會에서 「Lenin와 哲學」講演

1968年 5月, 5月革命勃發. 「바리게이트의 밤」의 뒤, 入院

1968年 가을, 알란・바디우와 決裂

1968年 9月, 에레이누・리트만과 同居開始

1968年 11月, 쟌・입포릿트 追悼講演. 메르로=폰티에 對해 「生前부터 죽어 있었다」라고 말해 스캔들에.

1972年7月25日-8月 1日 雜誌 「프랑스・누베르」에 對하고, 哲學의 아그레가시온에 對해서, David・Kaiser Krube이 組織한 보이콧에 反對하는 斷固한 立場을 表明. 마캐베리에 對해 講義. 「존・루이스에게의 回答」出版

1973年10-12月 睡眠療法이기 때문에 數次에 건너는 醫療機關滯在

1975年 아미안大學校에, 「實績에 依據하는 博士學位」를 申請, 口答試驗을 받는다. 詩文에서는 滿場一致로 博士學位授與該當으로 여겨졌지만, 그 後의 나라의 委員會에 依한 「審査」로, 떨어뜨려져 버린다.

1976年2-3月 에레이누・리트만과 正式으로 結婚

1976年2月 6日 둘이서 스페인을 旅行, 그라나다大學校等에서 講演.

1976年 3月 「포지詩」出版.

1976年 4月 「프롤레타리아獨裁」槪念의 防弊에 反對해 發言

1976年 6月 論文「Freud 博士의 發見」의 執筆. 1978年에 레옹・체르트크(Leon Chertock)에 보내게 되는 文章이다

1976年 9月 「國際的이고 國際主義的雜誌」의 發刊을 希望

1976年 가을~ 겨울 「事實」[最初의 辭典草稿]를 執筆

1976年 10月 도미니크・르크르 「르이센코프로레타리아 科學의 現實的史」序文. 「포스트革命社會에 있어서의 權力과 反對들」에 關한 베네치아에서의 심포지엄에서 報( 「마침내 마르크스主義의 危機!」)

1976年 12月 소르본누大學校 哲學科 共産主義學生同盟에 請해져서 講演

1977年 5月 「 第22回大會」를 出版. 內容은 1976年 12月의 講演. 마스페로사 「으로부터의」 「옌안 총서」(Cahier Yenan)의 發刊의 機會에 알란・바디우와 다시 接觸.

1977年 6月 파리 政治學院에서 「마캐베리의 孤獨」講演

1980年 3月, 파리・Freud派解散의 會議에 나타난다.

1980年11月, 에레이누를 絞殺. 精神鑑定後, 心神喪失에 依한 呼訴가 된다

1984年 再次 感情爆發의 後, 限定拘束을 풀린다.

1988年 멕시코에서 온 피르난다・나발로와의 對談을 基礎로 한 册이, 멕시코에서 出版된다.

1990年 10月 22日, 心不全에 依해 死亡. 그의 遺稿는, IMEC(現代出版資料)에 寄稿된 以降, 그 一部가 햇빛을 보게 된다.

自傳( 「未來는 길게 繼續된다」) 執筆의 契機

알 츄 세일은, 1985年 3月 14 日字의 「르 몽드」紙가 있는 記事를 눈에 둔다. 그것은, 파리人肉事件佐川一政(사가와 가즈마사)이 쓴 册의 成功을 採擇한, 크러드・사로트의 記事였다. 그는 精神病院에 一時拘留當했지만, 豫審免除의 惠澤을 받아 곧바로 日本에 돌려주어지고 있다. 사로트는 이렇게 쓰고 있다. 「우리 報道라는 것은, 알 츄 세일이라고 하는 權威的 이름과 豫審免除라고 하는 맛있는 이야기를 同一視로 하고, 곧바로 일을 假定라고 생각한다. 犧牲?그런 일에는, 3個 銀行조차 쓸 必要도 없을 것이다. 主役은 犯人이다. 」

알 츄 세일의 親舊는, 反論을 勸했다. 그러나, 그도 豫審免除를 關與하고 있으니까, 그 記事는 分明히 正當한다. 이렇게 하고, 알 츄 세일은 自傳가 하고, 自身이 한 것을 說明하려고 했던 것이다.

思想Edit

알 츄 세일의 思想은, 「마르크스를 依해서」 「資本論을 읽는다」를 焦點으로 하는 傳記와 自己批判을 거쳐 새로운 興味로운 定立을 세우는 後期로 나눌 수 있다. (여기에서는 80年代의 思想도 後期에 包含한다. ) 但 여기에서는, 어디까지나 思想的인 推移를 그려내기 依해서, 單純한 時系列的區分에 依한 明은 하지 않는다. 또, 「國家의 이데올로기 政治」의 哲學을 始作으로 한 社會學的論議는, 그의 哲學‐思想的인 前‐後期의 區分과는 따로 採擇한다. 한층 더 基調가 다른 論考에 對해서는, 「그 外」라고 한다.

前期-마르크스의 發見Edit

「歷史의 科學」의 發見Edit

當時 各國의 共産主義者를 둘러싸고 있던 휴머니즘의 風潮에, 알 츄 세일은 警鐘을 울렸다. 그의 눈 하는 곳, 그것은 凄慘한 肅淸을 낳은 스탈린主義와 붙어 있음의 것이었다. 더해 마르크스主義 휴머니즘에는, 젊은 마르크스의 疎外된 主體性의 奪還이라고 하는 테마로 모두를 말하려고 하는 싫지만 있었다. 그렇지 않다. 마르크스의 더 重大한 發見은, 別途인 곳에 있다. 젊은 마르크스는 그 時代의 學問的風潮에 아직도 사로잡혀 있었던 것이어, 「獨逸이데올로기」를 境界線으로서 獨自的인 思想이 展開된다. 알 츄 세일은 그렇게 생각했다. 이것이, 「認識論的切斷」의 定立이다. 알 츄 세일이 말하는 곳에서는, 마르크스 獨自的인 思想은, Hegel的인 프로브레마틱(問題系, 問題設定)을 벗어나는데 開花한다. Hegel에 있어서의 「現象」과「本質」의 關係, 單一의 內的原理로부터 社會를 說明하는 方法을, 마르크스는 뒤집는다. 그것도, 단지 뒤집는 것이 아니라, 「現象‐本質」이라고 하는 前提(프로브레마틱) 그것을 되물어, 「(經濟的) 土臺에 依한 規定과 上部構造에 依한 反作用」이라고 하는 別途인 問題를 提示한다. 이렇게 하고, 「重複的決定」의 槪念이 登場한다. 여기에 있고, 社會의 一原則인 規定原理라는 것은 想定할 수 없는 것이다. 이러한 理論的前提의 아래, 알 츄 세일은, 마르크스의 私的態度를 「"無"歷史主義」라고 稱해, 한층 더 그 發見을 「歷史의 科學」이라고 規定했다. 그에 依하면, 이른바 史的唯物論이란, 어느 社會를, 그 歷史的變容에 立脚해서 分析하는, 하나의 科學과 다름없다.

哲學- 「쓰여져 바구니」 「實踐態에 있다」辯證法Edit

이러한 「歷史의 科學」을 낳은 마르크스의 方法이란, 어떠한 것인가. 알 츄 세일은 이것을, 「쓰여져 바구니」 「實踐形態로 機能한다」辯證法이다고 해, 그야말로가 마르크스의 哲學이다고 했다. 이른바 理論도 또, 槪念을 生하기 依한 , 一種의 實踐이다. 그러므로 그는, 廣義의 理論活動을 「理論的實踐」이라고 定義한다. 그리고, 여러가지 理論이 「理論的實踐」이라면, 그러한 實踐 그 自體의 一般理論, 理論的實踐의 過程의 理論(代聞의≪理論≫)도 또한 存在한다. 이러한 發生으로부터, 「經濟學批判要綱」의 「序論」을 引用하면서, 「科學은, 具體的인 것이 아니고, 一般性에 提議해 새로운 槪念을 낳는다」라고 하는 一般理論을, 알 츄 세일은 찾아내는 것이다. 그에 依하면, 이른바 唯物辯證法과는 이 一般理論에 根據하는 것이다. 그럼, 이러한 一般理論, 이러한 辯證法을 基礎로 마르크스가 만들어낸 理論이나 槪念은, 어떠한 意味에 對해 重要한가. 그것을 理解하려면 , 단지 「資本論」이 있을 수 있는 이것의 마디를 暗記하고 있으면 그것으로 좋다고는 되지 않는다. 여기서, 「徵兆的讀解」에 對한 理解가 必要하다. 어느 問題에 對해서는, 물음의 不在(보이고 있기 때문에 不可思議 되고 있는 것)가 있어, 그것을 適切히 찾아내는 읽기가, 兆的인 읽는 法이다. 마르크스는, 當時의 古典經濟學에 對해서, 그 읽는 法을 實踐했던 것이다. 그러니까, 그것을 理解하지 않는 한, 마르크스의 發見의 意義를 測定할 수 없는 것이다. 이러한 그의 初期思想은, 마르크스의 重大함을, 「科學」(, 그 根據가 檢證可能하고, 確立된 理論의 아래에서 같은 觀測結果를 얻을 수 있는, 反復可能한 知識)로서 提示하려고 하는, 理論的努力에 貫徹해지고 있다. 그러자면, 哲學이란, 그러한 「科學의 科學」이라고 하는 色彩를, 自然히 띠어 온다. 그러한 그의 읽기는, 한편에서는, 確實히 刺戟的可能性으로 가득 찬 것이었다. 하지만 한편으로, 그에 對한 「科學主義」라고 하는 批判이, 正鵠을 찌르고 있던 것도 確實하다.

後期-自己批判으로부터 偶然한 唯物論으로Edit

「理論에 있어서의 階級鬪爭」으로서의 哲學Edit

1970 年前後부터, 알 츄 세일은, 自身의 理論主義的偏向을 自己批判하게 된다. 그렇지만, 自己批判後의 그의 思想은 決코, 自身이 잘못을 變更을 뜻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가 選擇한 것은, 自身의 學說의 中途半端을 스스로 바로잡는다고 하는 方向이었다. 그 中에 登場하는 새로운 定立의 하나가 「理論에 있어서의 階級鬪爭으로서의 哲學」이다. 68年의 「Lenin와 哲學」을 機會로, 哲學과는(理論的) 實踐의 理論이 아니고, 實踐 그 自體이다고 主張되게 된다(實踐의 哲學이 아니고, 哲學의 實踐). 哲學은, 科學의 信憑性을 保證하는 「科學의 科學」은 아니다. 哲學과는 別途인 方式으로 繼續되는 裝置이다. 哲學은, 아득한 옛부터 繼續되는, 槪念과 觀念과의 싸움이다.

偶然한 唯物論Edit

일찌기 알 츄 세일은, 마르크스를 크게 Hegel으로부터 갈라 놓아 보았지만, 如前히 「資本論」에 이르기까지 Hegel으로부터의 影響이 어느 모습으로 繼續 남고 있던 것을도 또한, 認定하고 있었다. 이것에 對해서는, 自己批判의 텍스트 안에서의 認識論的學에 「繼續하는 切斷」이라고 하는 明을 더하고 있는 것부터도 안다. 後의 알 츄 세일은, 마침내, Hegel 마르크스에게의 最大의 負債를 認定하게 된다. 그것은, 「過程」이라고 하는 槪念이다. 但, Hegel 辯證法特有의, 目的論的過程은 아니다. 그것은, 「主體도 目的도 없는 過程」, 不均等인 起源을 가지는 여러가지 要素가 構成하는 複合的인 過程이다. 그렇게그는 말하는 것이다. 이 着想은, 그 色調를 얼마인가 바꾸면서, 歷史的過程의 作動을 「偶然한 만남」이라고 부르는, 年의 思想으로 連結되어 간다. 에피크로스的인 原子의 비. 그리고, 그 試行이 낳는다, 偶然히 밤原子의 衝突. 이러한 이미지가, 要素가 偶然히 應呼하고(만나고), 一定한 持續力을 가진 하나의 歷史土臺가 된다고 한다, 獨特한 唯物論으로 連結되어 가는 것이다. 偶然한 唯物論의 一例로서는, 마캐베리를 들 수 있을 것이다. 알 츄 세일에 依하면, 그는, 封建領主制라고 하는 낡은 傳統과 이윽고 브르죠와지의 臺頭의 準備를 하게 되는 絶對君主制와의, 確實히 틈에 섰다. 機가 익기 依한 要素의 「偶然한 만남」의 視點의 空白에, 그는 場所를 차지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의 「君主論」은, 그의 時代는 아니고 後의 時代를 向해서, 머지않아 이탈리아에 싹이 트는 國民國家의 時代를 向해서 쓰여진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일찌기 알 츄 세일은 理論主義라고 非當했지만, 그 半分은 揶揄程度의 것이며, 그러나 벌써 半分은 的確한 것이었다. 그가 그것까지 主張하고 있던 것은, 하나에, 理論的인 物件도 包含한 觀念 안에서의 眞實과 所要의 現實 그 自體의 對象的非同一性이었다. 하지만 거기에도 拘礙받지 않고, 그는 科學的인 自我非科學的인 지(이데올로기)를, 觀念 안만으로 저것, 明確하게 떼어내려고 했고, 아마 그것이 可能하다고 믿고 있었다. 그러나 後期思想의 톤은, 그 2分法을 自身의 理論的缺陷으로서 防弊하는 것으로부터 始作되어 있는 것 같다. 「理論에 있어서의 階級鬪爭」이란, 哲學 그 自體의 普遍主義를 消滅로 하려고 하는 規定이며, 主體도 目的도 없는 過程이라고 하는 것은, 歷史主義決定論을 치우려고 한 알 츄 세일 自身의 決定論的傾向을, 쳐부수려고 하는 것이었다.

社會의 再生産過程Edit

알 츄 세일의 思想의 大部分은, 마르크스의 다시 읽어, 哲學의 地位等의, 純粹하게 理論的인 問題와 關係되고 있다. 그렇지만 그 한편, 날것의 素材를 取扱한 考察도 또, 적다고 하면서 存在한다. , 社會(마르크스主義的으로는 社會構成體)와 그 再生에 對한 考察이다.

生産關係의 再生産Edit

當然한 이야기이지만, 어느 社會(社會構成體)는, 그 사람들이 죽지 않고 먹어 가기 依해의 生産의 樣式이, 變함없이 維持되는 것으로, 存續할 것이다. 그러므로 마르크스主義는, 그 生産樣式에 依해서, 여러가지 社會形態를 區別하고 있다. 그러나, 그 生産樣式이 維持되는 것은, 實은 完全히 當然한 것은 아니다. 그것은 어떤 움직임도 없이 , 마음대로 維持되고 있는 것은 아니다. 各의 各生産現場에의 配置, 生産關係를, 必然的인 것으로 하고 認定하게 할 必要가 있다(生産關係의 再生産).

國家의 이데올로기 裝置Edit

그러한 再生의 過程은, 社會(生産關係)가 廣範圍하게 되면 果然, 제대로 한 시스템으로서 確立될 必要가 나온다. 그리고, 實際로 그러한 시스템으로서 可能하고 있는 것은, 國家와 다름없다. 왜냐하면, 暴力(軍事的, 警察的)에 依한 威迫(國家의 抑壓 裝置) 뿐만 아니라, 사람이 시스템의 規定에 따라서, 自發的으로 生産關係의 一部에 參加하기 依한 制度나 實踐(學校, 情報 미디어, 公的制度, 文化的慣行의 制度, 法的으로 定해진 家族, 等)마저라도, 國家의 이름의 아래에서 있기 때문이다. 그러한 시스템・制度가, 다름아닌 國家의 이데올로기 裝置이다.

이데올로기Edit

特히 前記의 思想에서는, 이데올로기란, 科學的方法으로부터 嚴密하게 排除되어야 할 버그와 다름없었다. 그러나, 알 츄 세일이 그 思想을 再檢討 몇 軌道修正을 더하는 것에 따라, 이데올로기의 積極的效果에 焦點이 옮긴다. 가라사대 이데올로기와는, 人間이 主體로서 存의 社會關係에 여하기 依한 保證을 주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單純한 觀念이 아니고, 人間에 依한 여러가지 實踐과 떼어낼 수 없는 것이다. 길거리에서의 警察官으로부터의 「두어 거기의 너」라고 하는 要請조차, 이데올로기적으로 定해진 意識이며, 거기에 應해 되돌아 보는 것으로조차, 그 이데올로기에 參加하는 것과 다름 없다. 그러므로, 이데올로기의 容은 여러 가지 多樣해도, 이데올로기 그 自體는 不可避이다.


마르크스主義의 危機, 그리고 다시 國家에 對해Edit

70年代後半은, 마르크스主義의 危機라고 하는 테마가, 알 츄 세일에 있어 빙 있고 있었다. 그런데, 再生論에 있고, 當時의 共産黨의 「國家의 이데올로기 裝置」로서의 性格에 對해서, 그는 벌써 考察하고 있다. 「大衆의 前衞」일 것의 政黨이, 支配構造를 維持하기 依한 이데올로기裝置가 되고 있는 것이, 드디어 리얼리티를 가져 왔던 것에 對해서, 네도 말해지지 않는 焦燥感을 일으키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프랑스共産黨이 「프롤레타리아獨裁」定立을 防弊했던 것에 對해서, 그는 激烈하게 批判했다. 이 時期의 그는, 이 프롤레타리아獨裁를 둘러싸고, 다시 國家를 主題에 採擇하고 있다. 國家의 分離와 循環에 對한 興味로운 考察을 거기서 볼 수 있지만, 그 着想은 한층 더 열매를 매듭은 하지 않았던 것 같다.

그 外의 思想的要素Edit

靑年期의 著作Edit

靑年期의 알 츄 세일은 Hegel에게 心醉해, 그에 對한 學位論文을 提出하지만, 그 直後에 共産黨에 入黨, 그리고 손바닥을 뒤집을 듯이 Hegel 批判을 始作하고 있다. 體系的이 아니기는 하지만, 後의 思想의 통주저음이 되고 있는 册上의 몇 個인가는, 요즘에 나오기 始作하고 있는 것 같다.

藝術論Edit

現實의 紹介를 取扱한 著作群의, 이제 한편. 哲學과는 根本的인 意味로 隱喩이다고 하는 알 츄 세일의 信條가 證明되고 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