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興宣大阮君(흥선대원군, 1820年 陰曆 11月 16日(陽曆 12月 21日)~1898年 陰曆 2月 2日(陽曆 2月 22日))은 朝鮮末期의 王族이자 政治家, 畵家이며 大韓帝國의 皇族, 追尊王이다. 이름은 李昰應(이하응)이다. 婦人은 驪興府大夫人 閔氏(여흥부대부인 민씨)이다. 南延君(元來는 麟坪大君의 6代孫이나 後에 養子入籍)과 郡夫人 閔氏의 넷째 아들이며, 高宗皇帝의 親아버지이다. 1863年 어린 高宗을 代身하여 國政을 이끌었으며, 안으로는 儒敎의 爲民政治를 내세워 專制王權의 再確立을 爲한 政策을 果斷性 있게 推進하였고, 밖으로는 開港을 要求하는 西歐列强의 侵略的 姿勢에 對하여 斥倭强硬政策으로 對應하였다. 또한 書院을 撤廢하여 兩班·旣得權 土豪들의 民弊와 老論의 一黨獨裁를 打倒하고 南人北人을 採用하였으며, 東學天主敎를 彈壓하였다.

1863年 12月부터 1874年 11月까지 朝鮮의 國政을 이끌었다. 直接 며느리 明成皇后를 揀擇하였으나, 도리어 明成皇后을 依해 權座에서 逐出된다. 1874年 11月 明成皇后와 儒學者 및 安東金氏, 豊穰趙氏, 驪興閔氏 等에 依해 逐出된 以後 明成皇后와 權力鬪爭을 벌였다. 日本人과 結託하여 며느리 明成皇后의 暗殺을 企圖하기도 했다. 兪吉濬에 따르면 大院君은 閔妃를 除去해 달라고 日本公使館에 隨時로 付託했다고 한다.

明成皇后와 閔氏一族 및 高宗을 廢黜하고 興親王, 李載先 等을 朝鮮國王으로 擁立하려는 쿠데타를 企圖했으나 失敗하였다. 以後 孫子 永宣君 李埈鎔을 王位에 앉히기 爲해 여러番 政變을 企圖하였으나 모두 失敗했다. 乙未事變朝鮮人 主要協力者의 한사람이기도 하다. 鎖國政策과 天主敎徒의 大量虐殺, 鶴羽造飛船의 失敗, 無理한 景福宮 重建 過程, 日本에 明成皇后의 除去를 請託한 點 等은 批判의 對象이 되고있다.

漢城 出身으로 는 時伯, 는 石坡·海東居士이며, 本貫全州이다. 1907年 10月 1日 大院王으로 追封되었고, 獻懿를 諡號로 받아 興宣獻懿大院王이 되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