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洛陽(낙양, 中國語簡體: 洛阳, 正體: 洛陽, 倂音: Luòyáng)은 河南省의 都市로, 東周後漢 그리고 六朝時代옛 首都이다.

名稱편집

原來 洛陽이라는 이름은 都市가 洛水의 北쪽에 位置한 데에서 由來되었다. 江은 西쪽에서 東쪽으로 흐르고 해는 江의 南쪽部分에서 뜨기 때문에 햇빛은 恒常 江의 北쪽部分이 받게 된다.(이것은 中國의 오래된 作名方式이다) 洛陽은 몇 世紀 동안 洛邑, 洛州와 같은 多樣한 이름으로 불렸다. 또한 唐나라 때는 東쪽의 首都라는 意味로 東都라 불렸고 宋나라 때는 西쪽의 首都라는 意味로 西京 혹은 京洛으로 불리었다.

周나라時節에는 洛水와 마찬가지로 雒陽, 洛陽 等의 表記가 共存했고, 秦나라는 水德(물의 德)을 標榜했으므로 洛陽을 公式化했다. 漢나라는 火德(불의 德)을 崇尚했으므로 洛의 三水邊을 꺼려 雒陽을 使用했으나, 魏나라는 土德(흙의 德)을 내세웠으므로 다시 洛陽으로 돌아갔다.

'魏京'은 至今도 다른 洛陽의 非公式的 이름으로 使用된다. 이는 洛陽이 三國時代 魏나라의 首都였기 때문이다.

또, 洛陽의 北쪽에 있는 北邙山은 河南省 洛陽 北쪽에 있는 山으로, 옛날의 王侯나 公卿들이 大部分 이곳에 묻혔다. 北邙山의 本來 이름은 邙山이다. 邙山이 洛陽의 北쪽에 位置하기에 北邙山이라 불리는 것이다. 本來 北邙山은 風光이 秀麗한 名山이었다. 그러나 그 秀麗한 風光이 名堂자리를 찾는 高官大爵들이 하나둘씩 北邙山에 묏자리를 만들었고 北邙山을 共同墓地로 만들었다.

歷史 편집

夏나라, 商나라, 周나라 때에 이 곳으로 都邑을 잡아 生活했다는 말이 甲骨文에 傳해진다. 그리고 漢高祖 劉邦이 세운 漢나라時期에 大都市로 發展하고, 黃河江을 通해 物資가 많이 들어와 經濟的으로 發達한 都市로 거듭난다. 그 以後 漢世祖 劉秀가 다시 外戚 王莽을 무찌르고 洛陽에 首都를 두어 都市發展에 힘을 쓴다. 그 結果 洛陽은 經濟的으로나 政治的으로나 모든 面에서 相當히 發展한 都市가 된다.

後漢十常侍의 亂 끝에 政權을 잡은 董卓이 專橫을 휘두르자 反董卓聯合軍이 崛起하였다. 相國 董卓은 이를 避해 長安으로 遷都하고 洛陽에 을 질러 깡그리 廢墟로 만들었다. 이 事件以後로 옛날이나 至今이나 洛陽市民들은 董卓에 對해서 깊은 反感을 가지고 있으며, 董氏姓을 가진 사람들을 嫌惡한다. 董卓은 멋대로 權力을 휘두르다가 王允呂布에게 죽었지만 中央政府가 麻痹되면서 各地에서 軍閥들이 亂立하였다. 그 中 强力했던 軍閥인 曹操가 皇帝에게 建議하여 洛陽을 再建하는 한편 首都를 臨時로 河南省에 있는 로 옮겼다. 魏나라가 세워지고 曹操의 아들 文帝 曹丕가 洛陽을 다시 整備하여 새로이 皇宮이 들어서고 많은 住民들이 이 곳으로 移徙를 와 가장 華麗하고 繁昌한 都市로 復活하였다. 魏를 이은 西晉 亦是 首都를 洛陽에 두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