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漢字위키

日本

1,604pages on
this wiki
Add New Page
Comments0 Share
파일:Japan prefectures.png
파일:Animated-Flag-Japan.gif

日本(일본)은 아시아 大陸의 東쪽 끝에 자리잡고 있는 섬나라이다. 國土는 北海道 (홋카이도), 本州 (혼슈), 四國 (시코쿠 ), 九州 (규슈)의 4個 큰 섬을 中心으로 이들 周邊에 數千個의 작은 섬이 密集해 있다. 首都는 東京이다. 面積은 37萬 7873㎢이며, 人口는 約 1億 2800萬으로 G8의 會員國이다.

大韓海峽을 사이에 두고 韓國과, 라페루스海峽오호츠크海를 사이에 두고 러시아와도 接하고, 東中國海를 사이에 두고 中華人民共和國中華民國과 接한다. 小笠原(오가사와라) 諸島 南쪽에는 美國北마리아나 諸島이 있다.

國號 Edit

日本의 國號는 日本語 名稱으로 ‘닛폰’(日本語: にっぽん, 틀:소리) 또는 ‘니혼’(日本語: にほん, 틀:소리)이 使用되고 있다. 이는 日本語에서 漢字(日本語: 漢字)를 읽는 方式이 여러 가지이기 때문에 發生한 現像으로, 漢字로는 同一하게 일본(日本)이라 表記한다. 普通 닛폰이 公式的인 表記로 많이 쓰이며 주로 円貨와 郵票, 以外에 많은 公共機關의 名稱이나 體育大會 等에서 使用되고 있다. 한편 니혼은 現代에 이르러 많이 使用되고 있는데, 日本人들은 自身을 ‘니혼진’(日本人)이라 呼稱하며 그들이 使用하는 言語인 日本語는 ‘니혼고’(日本語)라고 부른다.[1]

닛폰과 니혼 양쪽 모두 ‘太陽이 떠오르는 땅’ 이라는 意味로 百濟가 下賜한 名稱이다. 이러한 名稱은 中國 隋나라 時代 以後 使用되었는데, 이처럼 니혼과 닛폰이라는 名稱이 使用되기 전까지 日本은 週邊國으로부터 蔑視的인 意味에서 (왜) 또는 倭國(왜국)이라 拂戾왔고, 卑彌呼女王이 統治하던 때에는 ‘東海희씨國’ 또는 ‘女子國’ 이라 呼稱하기도 하였으며 ‘扶桑’(부상, 日本語: 扶桑)이라고도 하였다.[2][3] 주로 西洋권에서 부르는 名稱인 ‘저팬’(英語: Japan)은 中國 元나라 時代에 東亞細亞를 循例했던 마르코 폴로가 古代 中國語의 한 갈래인 우어로 日本을 뜻하는 單語인 ‘지팡구’(Gipangu)라는 單語로 日本을 紹介하였고 이것이 隨勢기 東岸 여러 變形을 거친 데서 나온 것이다. 이 때문에 자퐁(Japon)이라는 表記를 使用하기도 하였다.[1]

政治 Edit

主權은 國民에게 由來한다는, 國民主權을 原理로 하는 議會制 民主政治 國家이다.

日本國 憲法은 元首에 관한 規定을 마련하지 않았다. 天皇이 元首인가에 對해서는 贊反兩論이 있다. 이 規定未備로 因하여, 民主政治를 하는 것이 事實上 힘들다는 指摘이 여러 次例 나오고 있다.

日本은 三權分立을 採用하고 있다. 立法權은 國會에 있다. 國會는 衆議院과 参議院의 兩院制이다. 衆議院은 參議院보다 優越하다. 行政權은 內閣·地方 公共團體·中央部處가 擔當한다. 內閣이 議會에 對해서 責任을 지고, 議會의 信任을 內閣 存立의 條件으로 한다는 議員內閣制를 採用한다. 司法權은 裁判所가 行事한다. 日本의 三權은 西歐 先進國에 比하여 裁判所의 機能이 弱하고, 行政部, 特히 官僚의 힘이 强한 獨逸 等과 닮은 傾向을 가진다.

國會에서는, 1955年 以後 잠깐을 除外하고는, 自由民主黨이 繼續해서 與黨의 자리에 있다.

註釋Edit

  1. 1.0 1.1 니혼(NIHON)인가? 닛뽄(NIPPON)인가? 프레시안, 2008年 7月 30日
  2. 데라시마 요시야스, 『와칸산자이도카이』
  3. 틀:冊 引用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