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新植民地主義(Neocolonialism)란, 포스트콜로니얼批評에 對해 開發途上國의 樣態를 形容할 때 利用되는 用語. 옛날의 宗主國이 構築한 現存하는 或은 過去의 國際的인 經濟協定이, 第二次世界大戰後에 發生한 脫植民地化를 거쳐도 덧붙여 獨立國에 對해 그 支配를 維持할 수 있도록 利用되고 있는(또는 되고 있었다)으로 한다. 「新植民地主義」의 말은 오늘에 있어서의 「現實의」植民地主義(國際聯合決議에 違反해서까지 外國의 領土와 그 國民을 統治하는 國家가 存在한다) 및 舊植民地에서 展開되고 있는 資本主義的事業의 雙方을 批判의 射程에 넣는 것이 많다. 特히 多國籍企業이 開發途上國의 資源을 搾取하는 構圖를 强調해, 이 經濟支配가 16 世紀부터 20 世紀에 걸친 유럽의 植民地主義를 髣髴으로 시킨다라는 批判이 있다. 廣義에서는 大國에 依한 小國에의 內政干涉(特히 現代라틴 아메리카)을 가리켜, 帝國主義時代의 列强諸國에도 닮은 大國의 行動 그 自體가 一種의 「經濟的 帝國主義」라고 겹치는 것을 示唆한다.

起源과 實態편집

帝國主義가 있는 限, 그것은 그 말대로, 스스로의 支配를 他國에 미치려고 한다. 오늘, 그 支配는 新植民地主義로 불린다. — 최・게바라(마르크스主義革命家), 1965

第二次世界大戰이 終結해 植民地에 있어 勃興한 獨立運動을 거치고, 一齊히 脫植民地化를 達成한 直後의 아프리카에서 利用된 것이 始作. 獨立後도 自國이 舊宗主國이나 그 外 先進國에 依한, 새로운 方法의 植民地主義에 從屬되고 있는 것은이라는 念慮가 一部 指導者等의 사이에 存在해, 안에서도 獨立한지 얼마 되지 않는 가나에서 1957年에 指導者가 된 쿠와메・엔크루마는, 「新植民地主義」의 말을 利用한 人物의 한 名으로서 알려진다. 古典的인 定義는 엔크루마가 著述한 「帝國主義의 最終段階로서의 新植民地主義」(1965年)에 詳述되고 있지만, 本書는 19 世紀의 帝國主義가 資本主義 制度의 要求에 根據한다고 하는 레닌帝國主義論(1916年)을 깔개로 하는 것이다. 엔크루마는 그 中에 「帝國主義의 主된 尖兵인 植民地主義에 代身해, 우리는 只今 新植民地主義의 渦中에 있다. (中略) 新植民地主義는 植民地主義와 같이, 資本主義國家에 있어서의 社會的矛盾을 輸出하는 試圖」라고 한 다음,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新植民地主義와는 結局, 外國資本이 發展途上地域의 開發이라고 하는 것보다, 搾取를 目的으로 利用되는 것에 다한다. 新植民地主義下의 投資에 依해, 先進國과 非先進國과의 格差가 줄어들기는 커녕 오히려 擴大하고 있다. 對新植民地主義鬪爭은 非先進國으로부터 先進國의 資本을 내쫓는 것이 아니라, 非先進國을 貧困狀態에 빠뜨릴 수 있도록 利用되는 先進國의 돈의 힘을 막을 수 있도록 實施하지 않으면 되지 않다.

빵・아프리카主義 및 非同盟運動편집

이러하게, 新植民地主義란 말은 本來, 아프리카의 新興獨立國家에 있어서의 學者나 指導者의 活動외, 빵・아프리카主義運動을 通해서 人口에게 膾炙한 것을 안다. 指導者의 相當數는 다른 獨立國의 指導者와 함께, 1955年의 반둥會議에 모여 非同盟運動의 旗手를 맡아 1950年代末부터 1960年代에 걸쳐 開催된 全아프리카人民會議(AAPC)에 對해도, 新植民地主義에의 批判이 한層 높아졌다. 1960年의 튀니스會議나 다음 해의 카이로會議가 되면, 舊宗主國 프랑스를 中心으로 옛날의 植民地로부터 完成되는 프랑스共同體를 斷罪하는 等, 新植民地主義에의 對抗策을 明言. 會議에서 나온 諸案件은, 新植民地主義의 定義와 그 全體像을 包含시킨 4 페이지에 걸치는 報告書 「新植民地主義의 解決을 向해서」로서 모을 수 있었다. 이렇게 해 冷戰期는 非同盟運動이 아시아・아프리카・라틴 아메리카人民連帶機構等의 組織과 같이, 新植民地主義를 新興獨立國家群에 있어서의 共通의 敵이라고 規定했다. 또한 民族獨立運動에 즈음해서는, 反植民地主義를 내건 武裝鬪爭이 活潑이 된 한편, 新植民地主義를 糾彈하는 움직임도 퍼졌다. 例를 들면 1970年代, 當時 포르투갈의 植民地에서 만난 모잔비크앙골라에 있어서, 마르크스主義를 標榜하는 FRELIMO 및 MPLA가 民族獨立諸勢力을 糾合함과 同時에, 植民地主義 뿐만 아니라 新植民地主義의 告發도 갔다 . 후란사후릭크

시에라리온에에 있어서의 暴動鎭壓部隊의 訓練을 實施하는 英美兩國의 退役軍人과 같은 外國人傭兵은, 자주 新植民地主義勢力의 尖兵으로서 非難을 받는다. 프랑스의 잭・포카르는, 보브・디날等의 傭兵을 任用하면서 同國의 舊植民地에 壓力을 더하고 있었다고 여겨진다 現代의 新植民地主義를 定義하는데 있어서 利用되는 古典的인 例로서 프랑스와 同國의 舊아프리카植民地의 指導者와의 사이에 緊密한 關係가 繼續되고 있는 狀態를 가리키는 후란사후릭크를 들 수 있다. 이것은, 코트디부아르페릭스・우페보와니 大統領이 프랑스와 아프리카와의 良好한 關係를 나타내기 爲해서 利用한 것이 最初로, 當時는 肯定的인 意味를 가지고 있었지만, 漸次 雙方의 非對稱的인 關係를 批判하는 文脈으로 使用되게 되었다. 特히, 1960年부터 샤를르・드・골죨쥬・폰피 두 兩大統領 아래에서 아프리카問題擔當相을 맡은 잭・포카르가, 후란사후릭크의 代表的人物이라고 말해진다. 이 말은 프랑소와=그자비에・베르샤브(en:Francois-Xavier Verschave)의 造語이며, 아프리카에 있어서의 프랑스의 政策을 批判한 著書의 題目(La Francafrique : Le plus long scandale de la Republique)로서 使用됐다. 1972年에는 카메룬亡命作家몬고・베티가, 近年의 카메룬에 있어서의 歷史를 批判的으로 쓴 「카메룬을 가리는 殘酷한 손-脫植民地化의 屍體解剖」(Cruel hand on Cameroon, autopsy of a decolonization)을 發表. 本書에서는, 카메룬을 包含한 植民地가 아직도 名實같이 프랑스의 支配下에 있어, 獨立以後의 政治的 엘리트도 이 永續的인 從屬狀態를 擁護해 온 것을 밝혔다. 베르샤브나 베티等은, 한 때의 아프리카 植民地의 나라들과의, 獨立後 40年에 걸치는 關契를 指摘하고 있다. 卽, 프랑스軍이 舊植民地에 戰力을 保管 維持해(그것은 자주 叛亂을 鎭壓하기 爲해 親佛的인 아프리카人指導者에 依해서 利用된), 프랑스企業은 同地로의 投資의 獨占權을 保管 維持했다(通常 그것은 天然資源의 採取라고 하는 形態를 取했다), 라고 하는 指摘이다. 아프리카에 있어서의 프랑스軍은, 舊植民地國 自身의 利益이 아니고 프랑스의 利益에 匹敵하는 政權이 되도록, 자주 쿠데타에 關與했다. (또 現在의 같이이다고 論해지고 있다. ) 冷戰期에 있어 프랑스와 親한 關係에 있던 指導者는, 同國의 손끝으로서 批判에 露出되었다. 그 中 가장 批判이나 非難의 對象으로 擧論된 人物로서는, 가봉오마르・봉고元大統領, 코트디부아르의 페릭스・우페보와니大統領이나 토고냐신베・공기 에야데마 元大統領, 콩고共和國도니・사스누게소, 차드이드리스・데비 大統領, 그리고 니제르아마니・디오리元大統領가 있다.

흐랑코 훠니

프랑스共同體와 後의 흐랑코훠니國際機關에 對해서는, 特히 아프리카에 있어 프랑스의 新植民地主義勢力의 손끝으로서 批判되는 傾向에 있다. 단지, 흐랑코훠니를 프랑스에 依한 同國의 舊植民地에 對한 支配의 防牌役으로 하는 批判이 있는 한편으로, 프랑스語와의 關係는 보다 複雜하다. 알제리아의 知識人인 카테브・야신은 1966年, 「흐랑코훠니는 新植民地主義的인 政治裝置이며, 우리의 不和를 길어지게 하는 原因으로 되어 있지만, 프랑스語를 使用했다고 外國勢力의 負荷이다고는 할 수 없다. 나는 프랑스人이 아니다고 하는 것을 바로 그 프랑스人에 알릴 수 있도록 프랑스語로 執筆을 實施한다」라고 말하고 있다.

벨기에領 콩고

벨기에領 콩고에서도 脫植民地化가 急피치에 進行되었지만, 벨기에에 依한 支配는 獨立後도 同國經濟의 約 7割을 차지하는 소시에테・제너럴・드・베르지크를 通해서 繼續 되었다. 가장 利權紛爭이 熾烈했던 것은, 同社의 傘下에 있는 유니온・미니 엘이 鑛物을 始作해 地下資源을 管理하고 있던 카탄가주에서, 1960年代에 鑛業國有化가 失敗하면, 다시 外國으로부터의 投資를 받게 된다.

英國

英國과 同國의 舊아프리카植民地와의 關係로 批判을 받고 있는 일로서는, 同國이 植民地에 「進步」를 가져오는 「文明國」이라고 스스로 規定한 것이다. 이러한 態度는 一部의 舊植民地에 對한 軍事的 經濟的 支配를 可能하게 해, 시에라리온에의 侵攻을 機會로 다시 不調가 되었다 .

經濟支配로서의 新植民地主義편집

이마뉴엘・워라스테인世界시스템論도 參照

英美兩國이 이란國內에 所有하는 石油會社를 國有化한 모사데크는, 1951年 8月 19日에 發生한 크데타로 權座로부터 당겨 접리 내려졌다. 이 크데타는 英美兩政府의 資金提供을 받은 파즈로라・자헤디將軍에 依하는 것이다 나이제리아오바산죠는 1975年의 크데타로 權力을 掌握해, 産油國으로서의 地位를 흩어지게 하면서 冷戰期에 東西兩陣營에 켜 모였다 新植民地主義의 責任은, 廣義에서는 小國에 內政干涉하는 大國이나 國際的인 經濟 組織으로 向해져 왔다. 이 意味로, 「新」植民地主義와는 現代의 經濟的인 帝國主義의 한 形態를 어떤 말에 特別한 뜻을 가지게 한다. 그곳에서는 强國이 列强諸國과 같이 行動해, 이 行動이 포스트・콜로니얼 世界에 있어서의 植民地主義를 模倣할 수 있다. 新植民地主義勢力은 直接的인 軍事的 政治的 支配 代身에, 돈이나 貿易政策을 驅使해 小國을 支配하고 있다고 말해져 이 槪念을 理解하는 사람은, 小國에 對한 「事實上의」支配를 看破할 것이다. 舊宗主國이나 그 外 經濟大國은 모두, 옛날의 植民地 特히 原料의 供給地로서의 役割이 期待되는 地域의 經濟에 存在感을 繼續 나타내고 있다. 그러므로, 大國은 이러한 原料의 流通을 維持해, 自國 및 多國籍企業을 不當하게 돈을 벌게 하도록, 小國의 統治 機構든지 經濟에의 介入을 實施할 때마다 批判을 받지 않을 수 없게 된다.

從屬理論

從屬理論도 參照

經濟的新植民地主義라고 하는 槪念은, 世界시스템에 있어서의 不平等을 마르크스主義的으로 分析한, 從屬理論을 通해 理論的基礎가 주어졌다. 同理論은 「中心」인 先進國과 「周邊」인 開發途上國이 存在하는 것을 前提로, 資源이 經濟成長이나 富의 維持를 目的으로 周邊으로부터 中心으로 흐르고 있다고 主張한다. 그 中心槪念은, 周邊에 位置하는 나라들의 貧困은 「世界시스템」에의 統合의 結果 일으켜지고 있다고는 것이다. 이 視點은, 그러한 狀態가 完全한 經濟統合으로 到達하는 「進步」이다고 보는 自由市場經濟學者의 視點에 對比할 수 있다. 換言하면, 南半球의 나라들의 低開發狀態는 北半球의 先進國群에 있어서의 經濟發展과 表裏一體를 이루는 것으로 있다. 덧붙여 從屬理論은 19 世紀末로 發端하는 「反植民地」理論에 大部分을 지고 있어, 特히 베네주엘라歷史學페데리코・브리트・피규에로아는 植民地主義와 新植民地主義의 雙方을 社會經濟學의 觀點으로부터 幅 넓게 分析해, 브리트의 作品이나 諸理論은 同國의 비온 뒤・차베스大統領의 思想에 큰 影響을 주었다.

冷戰

美蘇間이 對立하고 있던 冷戰期에는, 開發途上國에 內政干涉을 實施한 것을 理由로, 新植民地主義의 責任追窮의 非難의 火殺이 자주 西洋으로 向해졌다. 이 時代에 옛날의 植民地支配를 받고 있던 나라들이 많고로 行해진 代理戰爭은, 東西兩陣營으로부터의 資金提供 없애서 成立되어 有利한 샀지만, 同時에 先進資本主義諸國에 對한 異議 提起가 世界的規模로 퍼진다. 例를 들면, 東쪽 陣營의 쿠바나 나세르政權下의 이집트를 始作해 아프리카의 新興獨立國家의 一部는, 反美政權을 打倒하는 한편으로, 自國民의 意志에 反하는 政權을 支援했다고 해서 公然, 非公然을 不問하고 美國을 非難했다. 모로코의 政治人 메흐디-・벤・바르카議長을 맡은 3 大陸會議나 이러한 組織의 하나였다. 第3世界運動의 一翼을 擔當한 同會議는, 各分野에 있어 革命的인 反植民地主義勢力을 支援해, 美國이나 프랑스의 憤怒를 샀다. 덧붙여 벤・바르카 自身은 1965年의 議長退任까지 「新植民地主義委員會」에서 先導的인 役割을 完遂해, 脫植民地化를 達成한 나라들에 있어서의 舊宗主國의 關與에 焦點을 맞히면서, 西쪽 陣營의 盟主인 美國을 第1의 新植民地主義勢力이라고 强하게 主張했다. 그 後, 同會議의 精神은 쿠바의 아시아・아프리카・라틴 아메리카人民連帶機構를 始作으로 하는 組織에 繼承해져 1960年代부터 1970年代에 걸친 非同盟運動으로 結實. 從屬理論을 支持하는 知識人이 간 것과 같은 方法으로, 全資本主義國 特히 美國을 包圍하기까지 到達했다. 오늘이라도 라틴 아메리카를 中心으로서 革新勢力이 「新植民地主義」의 말을 多用하고 있다 . 多國籍企業

多國籍企業에 依한 投資가 低開發國을 豊富하게 하기는 커녕, 人心의 荒廢나 環境破壞를 가져와, 나아가서는 持續可能하지 않은 開發이나 永續的인 低開發狀態도 부를 수도 있다고의 批判이 있다. 從屬理論에서는, 이러한 나라들은 自國經濟를 發展시키는 先進的인 生産技術을 손에 넣을 수 없는 한편, 廉價의 勞動力과 原料의 寶庫로서 보여지는 것이 많다고 한다. 또, 天然資源의 民營化에 依해 大規模資本投下를 하지만, 失業率이나 貧困率이 튀어 輸入이 減少하는 나라도 적지 않다. 이 批判은 기니아비사우세네갈, 모리타니아라고 한, 傳統的으로 漁業이 地域經濟의 大部分을 차지하는 西아프리카諸國에 들어맞는 것으로, 유럽聯合은 1979年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西아프리카 바다에서 漁業權의 仲媒를 實施하고 있다. 그 結果, 外國企業에 依한 水産資源의 亂獲이 大規模失業과 該當地域에 있어서의 人口流出을 불러 버렸다. 勿論 亂獲은, 地域共同體에 있어서의 漁業의 重要性을 認識함과 同時에, 政府가 外國企業과의 漁業交涉을 實施할 때, 剩餘資源에게만 焦點을 짜야 하는 것으로 한 유엔 條約違反이다.

國際金融機關

反新植民地主義者는, 國際通貨基金(IMF)이나 世界銀行(WB)等의 國際經濟機關에 依한 貸出金(나누어도 第3世界에 對한 天文學的인 債務)을 拒絶할 權利를 要求하고 있다. 貸出金이나 經濟援助를 받기 爲해서는, 小國은 IMF든지 WB를 利益할 뿐으로 自國經濟에 有害한 프로그램을 實行하지 않으면 안 되어, 「構造調整플랜」이 國內의 貧困을 오히려 增幅해 버린다라는 批判이 뿌리 깊다. 또, WB와 같은 特定의 國家聯合이 最貧國을 支配해 搾取하는 것을 强調하는 사람도 있어 實際 第3世界의 政府가 賂物의 擔保로, 外國企業에 特權이나 獨占權을 認定하는 케이스를 많이 볼 수 있다. 게다가, 最貧國에 對한 貸出金의 相當數는 大部分의 境遇, 外國企業에 返濟하게 되기 爲해, 事實上의 補助金取扱이다. 從前의 親해져 狀態는 「企業支配 corporatocracy」라고 불리는 일이 있어, WB나 IMF, WTO, 더욱 G8나 世界經濟포럼이라고 하는 組織은 卽位한 皇帝이라는 것 같은 存在로서 非難을 받고 있다.

IMF을 對한 「新植民地主義」의 主張

新植民地主義가 植民地主義의 再湯에 지나지 않는다고 主張하는 사람은, 오늘의 아프리카가 IMF나 WB에 對해 빌렸을 때보다 훨씬 더 많은 돈을 갚기 爲해, 자주 國民이 必需品조차 살 수 없는 困窮狀態에 몰아넣고 있다고 指摘한다. 事實, IMF나 WB로부터 福祉敎育, 社會基盤의 民營化를 기둥으로 하는 構造調整플랜을 强要 當해 生活水準의 低下를 볼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狀況에 對해, 國際聯合事務總長의 特別經濟顧問으로, 2000億달러에도 오르는 아프리카全體의 負債를 消滅로 하는 것 等을 要求하는 콜롬비아大學校제프리-・삭스 敎授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이 外觀을 끝낼 때가 왔다. 負債는 돌려줄 수 있을 展望이 없는 以上, 取消할 必要가 있다. 또, 아프리카人도 「貸出金은 몹시 고맙지만, 只今 이 돈을 죽어 直面하고 있는 아이들에게 充當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니까, 우리는 福祉나 敎育, 後天性免疫不全症候群豫防等 매우 重要한 社會的投資에 利用할 생각이다」라고 主張하지 않으면 안 된다. IMF 批判은 通貨引下政策에도 미쳐, 返濟의 條件으로서 通貨引下를 要求하는 한편으로, 低開發國의 通貨를 引下할 수 있었던 以上, 달러나 그 外 先進國의 通貨로 貸出金을 갚아야 하는 것이라고 主張하는 姿勢에는 매우 嚴하다. 이것은 通貨를 引下하면 그 만큼 負債가 커지는 것을 意味해, 그러므로 第3世界를 恒常的인 빚 담그어 體質이나 貧困狀態, 그리고 新植民地主義的인 從屬體制에 誘致하기 때문이다.

다른 어프로치에서 보는 新植民地主義편집

新植民地主義의 槪念은 本來, 마르크스主義理論의 骨組 안에서 發展을 이루었지만, 한편에서는 革新勢力을 中心으로 多方面에 걸치는 理論的骨組를 提供해 왔다.

文化理論

新植民地主義理論의 1 바리에이션으로서 先進國이 매스 미디어나 言語, 敎育이나 宗敎等의 文化的手段을 通해서, 他國의 價値觀이나 認識조차 支配하는 「文化植民地主義」가 있다. 이것은, 植民地出身의 作家가 19 世紀에 있어서의 植民地諸國의 影響을 顯著하게 反映시키는 植民地根性에의 批判을 1 要素로 하는 것이다. 批判者에 依하면, 옛날 植民地 乃至는 帝國의 支配下에 있던 사람은 彼我의 精神的・文化的上位에 精神을 빼앗겨 「外國人의 作法」을 權力이나 成功과 連結시키는 바람이 强해진다고 한다. 거기로부터, 「外國人의 作法」을 「次善의 策」이라고 생각한 다음, 從前의 土着의 作法보다 높게 尊敬하게 되어, 最終的으로는 植民者의 人種이나 民族까지도 「뛰어난 存在」라고 錯視하는 心性이 태어난다고 하고 있다. 그 때문에, 니그리튜드運動等에 볼 수 있는 植民地主義의 文化面에 있어서의 拒絶이나, 언뜻 보았는데 「眞짜」地域文化를 지켜 通하는 것이, 포스트・콜로니얼 世界에 있어서는 支配에 對할 必要不可缺한 抵抗이라고 보여진다. 같은 理由에 依해, 舊植民地勢力으로부터의 文化的要素를 採用하는 것은 一種의 新植民地主義라고 말해도 좋을 것이다.

포스트콜로니얼理論편집

포스트콜로니얼理論도 參照

포스트콜로니얼理論과는 哲學이나 映畵, 社會科學을 始作으로 하는 植民地支配의 文化的影響이나, 植民地社會에 있어서의 文化的 아이덴티티를 찾는 一聯의 理論이다. 同理論은 例를 들면, 植民地人의 知識이 植民者를 시중들 수 있도록 만들어져 利用되어 온 것, 植民者의 文學이 植民地人을 뒤떨어진 人種이라고 把握하는 것을 正當化해 온 經緯等을 主目的으로 두어, 特히 新植民地主義에 對해서는, 脫植民地化以後에 있어서의 國民性構築이라고 하는, 現代의 葛藤의 背景에 있는 것이라고 자리 매김을 하고 있다. 사바르탄이나 프란츠・파논의 「植民地化의 精神病理學」, 쿠바토마스・구티에레스・아레아필리핀키드랏트・타히믹크 等 第3世界의 映畵關係者에 對한 硏究로 알려진다.

批判理論편집

포스트・콜로니얼이든지 新植民地主義理論이 文學理論에 있어 많이 發達한 한편, 國際關係論도 「포스트・콜로니얼 理論」을 學問의 1 分野로서 定義하고 있다. 단지, 新植民地主義의 文化面으로부터의 批判에 가장 關心을 대지만, 그 事例는 마르크스主義的인 從屬理論이나 新自由主義批判과 같이, 經濟理論의 範圍內에 머무는 것이 一般的이다. 또, 批判的國際關係論은 포스트모던이나 포스트・콜로니얼, 페미니즘은 말하는에 이르지 않고, 마르크스主義의 立場으로부터 新植民地主義에 言及허고, 前提를 보아도 現實主義나 自由主義와 다른 데가 많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