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形態心理學(Gestalt Psychologie)이란, 心理學의 1 學派. 人間의 精神을, 部分이나 要素의 集合이 아니고, 全體性이나 構造에 重點을 두어 把握한다. 이 全體性을 가진 規模가 있는 構造를 獨逸語로 게슈타트(Gestalt : 形態)라고 부른다.

形態心理學은, 브트를 中心으로 한 要素主義構成主義의 心理學에 對한 反論으로서 20 世紀初頭에 獨逸에서 提起된 經緯를 가진다. 精神分析學이나 行動主義心理學에 比하면, 元來의 心理學에 가깝다고 말할 수 있다.

特히 猶太系의 學者가 많았던 일等도 있고, 나치스가 對頭해 왔던 時代에, 同學派의 主要한 心理學者의 大部分이 美國亡命했다(例外的으로 보르후강・케이라만은 발트・獨逸出身).

그 後, 同學派의 생각은 知覺心理學, 社會心理學, 認知心理學等에 繼承해졌다. 自然科學的・實驗主義的 어프로치나, 全體性의 考察에 力學槪念을 導入한 일等, 現代의 心理學에게 준 影響은 크다.

槪要Edit

構成主義・要素主義의 立場에서는, 人間의 心理現象은 要素의 總和에 依하는 것이어, 視覺聽覺等의 刺戟에는, 個個에 그 感覺이나 認識等이 對應하고 있다고 생각되고 있다. 例를 들면 旣存의 멜로디를 認識하는 過程에서는, 하나 하나의 소리에 對해서 記憶과 對照한 認知가 있어, 그 總和가 멜로디의 認識을 構成한다고 생각한다.

이것에 對한 反論으로서는, 조옮김한 旣存의 旋律이어도, 같은 旋律이다고 認識할 수 있는 일의 說明이 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다. 하나 하나의 소리는 旣存의 旋律과는 差異가 나도, 조옮김한 것만으로 있으면, 實際는 같은 것이라고 사람은 認識할 수 있다고는 것이다.

이 일을 說明하기 爲해서 提唱된 것이, 게슈타트性質이라고 하는 槪念이다.

形態心理學의 가장 基本的인 생각은, 知覺은 단지 對象이 되는 事物에 由來하는 個別的인 感覺刺戟에 依해서 形成되는 것이 아니라, 그것들 個別的인 刺戟에는 還元할 수 없는 全體的인 骨組에 依해서 크게 規定된다고는 것이다. 여기서, 全體的인 骨組에 該當하는 것은 게슈타트(形態)로 불린다.

例를 들면 과일이 그려진 그림을 보고, 그것이 線이나 點의 集合은 아니고 「沙果」인 것처럼 보이는 일이나, 映畵를 봐 複數의 팽이가 映寫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움직이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일은, 게슈타트의 機能의 重要性을 생각하게 되는 例이다.

베를린學派에 屬하는 M. 베르트하이마, W. 케이라, K. 코후카, K. 레비等이 中心的 存在이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