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國家는, 國境線에서 段落지어진 領土에 成立하는 政治組織으로, 地域에 居住하는 사람들에 對해서 統治機構를 갖춘다. 領域과 人民에 對해서 排他的인 統治權을 가지는 政治團體 或은 政治的共同體이다. 政治機能에 依한 다른 利害를 調整해, 社會秩序와 安定을 維持해 가는 것을 目的으로 해 社會의 組織化를 한다. 또 그 地域의 住民은 國家組織으로부터 國民 或은 公民이라고 定義된다.

槪論편집

國家라고 하는 用語는 古來 特定의 政治集團을 나타내는 用語로서 使用되어 온 것이어, 그 語源은 複雜하다. 漢語에 對하고는 諸侯가 統治하는 나라와 卿大夫가 統治하는 집과의 總稱이며, 特定의 境界를 가지는 支配地・支配民을 意味하고 있었다. 그 對義語는, 어떠한 限定도 되지 않는 支配地와 支配民, 卽 天下이다. 西歐에 對하고는 풀라톤의 著作 「國家」의 原書希臘語: politeia를 國家라고 飜譯하는 境遇도 있다. 또 라틴語: res publica나 英語: commonwealth等도 넓은 意味에 對하고 國家라고 飜譯되는 境遇가 있다. 直譯으로서 國家에 該當하는 말의 State의 語源은 라틴語: status(스타트스)이다. 이탈리아語: stato는 「狀態」를 意味하지만, 피렌체政治思想닛코로・마캐베리에 依해서 이탈리아語: lo stato 「걸리는 그 狀態」를 「現在의 支配體制」라고 하는 意味에 轉用했다. 그는 「君主論」으로 「政治共同體가 처음에 있어, 그 다음에 거기에 對應한 支配機構가 만들어진다」라고 하는 只今까지의 政治思想의 想定을 近世유럽의 現實에 立脚해서 逆轉시켜, 「優先 支配機構인 國家(stato)가 있어, 그것이 各各의 힘에 따라 土地와 人民을 領有한다」라고 하는 모델을 提示했다. 政治共同體의 要素를 排除해 把握한 支配機構가 마캐베리의 말하는 이탈리아語: stato였다. 國家는 政治制度의 集合體, 領土의 單位, 哲學的인 理念, 彈壓이나 壓政의 手段等 多樣한 文脈으로 論해지는 對象이다. 이러한 意味의 混合은 國家를 어떻게 把握하는가 하는 着眼點에 있어 多樣한 立場을 取할 수 있는 일이 原因이다. 例를 들면 倫理的, 機能的, 그리고 組織的인 觀點을 둘 수 있다. 哲學者 게오르크・빌헤임・프리드리히・Hegel의 國家理論에서는 倫理的인 觀點으로부터 國家를 論하고 있어 家族, 市民社會, 그리고 國家로 크게 나누고 있다. 그리고 家族은 限定的인 利他主義, 市民社會는 普遍的인 利己主義, 그리고 國家를 普遍的인 利他主義의 領域이다고 評價하고 있었다. 卽 國家는 家族과 같은 利他性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市民社會의 普遍性을 가진 社會的인 存在로서 생각할 수 있는 것이다. 機能의 觀點에서 보면, 國家는 社會에 對해서 擔當하는 役割로부터 把握할 수 있다. 國家의 中心的인 機能라고는 社會秩序를 繼續的으로 維持하는 것이어, 社會的安定을 擔保하는 것이다. 例를 들면 마르크스主義는 國內의 資本主義의 시스템을 長期的으로 存續시키는 國家의 機能性을 强調하고 있다. 組織的인 觀點으로 變하면, 國家라고는 廣義에 對해 政府의 組織이며, 市民社會와는 區別되는 公的制度이다. 卽 政府, 議會, 官僚, 軍隊, 警察, 法院, 社會保障體制等 多樣한 制度로부터 成立하고 있는 組織으로서 國家는 槪念化할 수 있다. 한層 더 國家의 여러가지 側面으로 붙어 觀察한다면, 國家에는 몇 個의 特徵이 있는 것을 指摘할 수 있다. 優先 國家라고는 主權을 갖추고 있어 그것은 社會에 있어서의 모든 集團보다 上位에 位置하는 絶對的權力으로서 行使되는 것이어, 그 表現으로서 政治思想家의 토마스・홉브즈는 著作으로 國家를 바다의 怪物인 리바이아산으로서 나타내 보이고 있다. 또 國家는 公的인 組織이며, 私的인 利益을 確保하려고 하는 家族이나 會社等에서 構成되는 市民社會로부터 區別되어야 할 存在이다. 그리고 國家라고는 正當化의 하나의 實踐이며, 議會가 社會의 利害를 反映하는 限에 두어 國家의 決斷은 社會成員의 合意로서 基本的으로 받아 들여진다. 한層 더 國家는 支配의 道具이며, 社會學막스・웨버가 國家는 「正當化된 暴力」을 獨占하고 있다고 指摘한 것처럼, 法에 따르게 하는 것을 確實한 것으로 하는 能力을 가지지 않으면 안 된다. 마지막에 國家는 領土的인 集團이 아니면 안 되어, 國家는 國境에 依해서 地理的으로 區別되는 것으로, 國際社會에 對해 國家로서 承認된다.

國家의 起源편집

國家의 起源에는 諸說 있어, 定說은 없다고 해도 좋다. 그것은 國家가, 特히 現代에 있어서는, 多樣하고, 하나의 모델로 說明 다 할 수 없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國家를 靜態的이지 않고, 動態的으로 把握하는 것은 매우 重要하다. 動態的인 國家 起源의 모델을 設定해 그것을 理念型으로 하는 것으로, 多樣한 國家의 過程을 보다 좋게 理解할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國家起源의 動態모델의 例로서 컬・드잇츄의 說이 있다. 드잇츄는 國家의 起源을 社會的커뮤니케이션의 連續性으로부터 說明한다. 그에 依하면, 國民(nation)라고는 다음의 2 種類의 커뮤니케이션의 蓄積의 産物이다. 卽, 첫 番째로, 財貨・資本・勞動의 移動에 關한 것이다. 두 番째로, 情報에 關한 것이다. 西歐에 있어서의 資本主義의 發展에 隨伴하고, 交通이나 出版, 通信의 技術도 發達해, 이것들 2 種類의 커뮤니케이션이 進展해 徐徐히 密度를 더하면, 財貨・資本・勞動의 關係가 周邊과 比較해 强한 地域이 出現한다. 드잇츄는 이것을 經濟社會(society)라고 부른다. 또 同時에, 言語文化(行動樣式・思考樣式의 總體)에 있어서의 共通圈이 成立하게 된다. 드잇츄는 이것을 文化情報共同體(community)라고 부른다. 이 두 個는 반드시 서로 겹친다고는 할 수 없다. 現在에도, 複數國家에서 共通의 言語가 使用되고 있는 例는 드물지 않다. 一定한 地域인 程度의 커뮤니케이션 密度가 長期間 繼續하면, 거기는 「나라」(country)가 된다. 그리고, 거기에 사는 사람들이 「民族」(people)로 불리게 된다. 이 「民族」(people)이 스스로 獨自的인 政府(government) 卽 統治機構(state)를 가지고 싶다고 생각한 瞬間에 「民族」people는 「國民」(nation)이 되는 것이다. people, nation를 함께 「民族」이라고 飜譯하지 않을 수 없는 境遇가 있는 것은 社會科學槪念 의 貧困에 由來한다. 民族自決을 英語로 self-determination of peoples라고 하는 것은 理想과 같은 思考過程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이러한 「民族」(nation) 或은 「國民」(nation)이 實際로 政府를 樹立해 成立하는 것이 「國民國家」nation-state인 것이다. 現代에 있어서의 國家는 반드시 이러한 理念型에 合致하는 것은 아니다. 着實한 커뮤니케이션의 進展도 存在하지 않고, 그러므로, 「國民」(nation)이라고 부를 수 있는 實體가 完全히 不在의 場所에 國家(state)만이 存在한다고 하는 境遇도 있으면, 하나의 國家(state)안에 다른 政府의 樹立을 要求하는 民族(nation)이 複數 存在하는 境遇도 있다. 유럽에 있어서는, 只今까지의 國民國家(nation-state)를 包括하는 큰 主體의 出現이 論議되고 있다. 그에 對하고, 한層 더 細分化된 民族(people)이 스스로의 政府의 樹立을 바라고 國民(nation)이 되려 하고 있도록 보이는 地域도 無數히 存在하고 있다. 이러한 일은 유럽聯合의 發展하는 유럽에 있어도 볼 수 있다. 靜態的인 國家論만으로는 國家를 把握해 자르는 것은 매우 困難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法學上의 定義편집

法學政治學에 있어서는, 以下의 「國家의 3要素」를 가지는 것을 「國家」라고 한다. 이것은, 獨逸의 法學者・國家學者인 게오르크・이리넥크學說에 根據하는 것이지만, 오늘로는, 一般的으로 國際法上의 「國家」의 承認要件으로서 認定되고 있다.

國家의 3要素편집

領域(Staatsgebiet: 領土, 領海內의 水域, 領空) – 一定하게 區劃되고 있다.

人民(Staatsvolk: 國民, 住民) – 恒久的에 屬해, 한 때의 좋고 싫음으로 벗어나거나 갚거나는 하지 않는다.

權力(Staatsgewalt) 乃至 主權-正統인 物理的實力이다. 이 實力은, 對外的・對內的으로 排他的으로 行使할 수 없으면 안 되는, 卽, 主權的(souveran)이 아니면 안된다.

이 모델에 對해서는, 國家란, 權力이 領域과 人民을 內外의 干涉을 許諾하지 않고 統治하는 存在이다고 把握되고 있는 것이다. 領域에 對한 權力을 領土高權(Gebietshoheit), 人民에 對한 權力을 對人高權(Personalhoheit)이라고 한다. 國際法上, 이러한 3要素를 가지는 것은 國家로서 認定되지만, 채우지 않는 것은 國家로서 認定받지 못 한다. 이 境遇, 認定하는지 認定하지 않는지를 實際로 判斷하는 것은 다른 國家이므로, 他國으로부터의 承認을 第4 要素에 드는 境遇도 있다.

現代的인 基準外의 國家편집

要件을 채우지 않는 支配機構나 政治共同體도 存在할 수 있다. 國家는 近代의 歷史的 産物(近代國家도 參照)이며, 그 以前에는 存在하지 않았다. 例를 들면 前近代社會에 對하고, 자주 많은 國家가 多樣한 自治的組織을 가지는 多種多樣한 人間集團, 卽 社團의 複合體로서 成立해, 中央政府機構는 이것들 社團에 特權을 賦與하는 것으로 階層秩序를 維持하고 있었다. 이러한 國家體制를 社團國家라고 稱해, 프랑스안샨・레지음이 典型例로서 들 수 있다. 이러한 社團國家에 있어서는 個個의 社團이 中央政府機構로부터의 이탈이아나 復歸를 實施하는 現象을 볼 수 있어 또 日本江戶時代琉球王國이 日本과 中華帝國(明나라 或은 淸나라)에 兩屬이 態度를 取하고 있던 것처럼 國民의 固定化는 不完全했다. 當然, 社團의 離脫, 復歸에 隨伴해 領域도 變動할 수 있었다. 現代社會에 있어 近代國家의 看板을 내걸고 있어도, 아프가니스탄과 같이 內部의 失政은 複數의 自立的共同體가 반드시 國家機構의 主權下에 옷좌도에 國家體制의 構成要素가 되고 있는 國家는 存續하고 있다. 오늘의 國際關係는, 近代的主權國家間의 關係를 前提로 해서 成立하고 있어, 이러한 國家의 存在는 여러가지 紛爭의 불씨를 內包하고 있다. 게다가 이 問題는 同時에, 近代的主權國家의 歷史的인 特殊性의 問題點을 던지고 있다고도 말할 수 있다.

聯邦國家의 構成國家편집

上述의 「基準外의 國家」라고 비슷하면서도 다른 것으로 하고, 聯邦國家를 構成하는 國家가 있다. 例를 들어, 아랍首長國聯邦은, 아부다비, 도바이, 샤르쟈, 아쥬만, 웅・알=가이와인, 후쟈이라, 라아스・알=하이마의 7個國부터 構成되어 있다. 이러한 境遇에는, 構成國家는 各各 主權과 領域과 國民을 가지는 獨立國家이지만, 國家끼리의 自由意志에 依한 契約에 依據해 主權의 一部를 서로 委讓 또는 委託해 聯邦政府를 組織한다고 하는 形式을 取한다. 따라서, 形式上에서는, 聯邦構成國은 그 意志에 依해서 主權을 되찾아 聯邦을 離脫할 權利를 留保하고 있게 된다(勿論, 聯邦政府가 强大한 權限을 가지게 되어 聯邦이 形骸化해, 構成國은 實質的으로는 離脫의 自由를 가지지 않는다는, 實態이다).

社會學的인 定義편집

社會學에 있어서의 國家의 定義는 法學이나 政治學과는 달라, 國家의 權力의 內容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그 形式 쪽으로 向해지고 있다. 社會學的인 國家(여기에서는 近代國家)의 定義에서 가장 代表的인 것이 막스・웨버에 依하는 것이다. 웨버는 두 個의 側面에서 國家를 利害하고 있었다. 첫 番째로는, 警察이나 軍隊等의 暴力手段을 合法的으로 獨占하고 있는 것, 그리고 두 番째로는, 官僚나 議員等 統治組織의 維持 그 自體를 職業으로서 生計를 세우는 專門家에 依해서 構成되어 있는 政治的共同體인 것이다. 이 定義를 仔細하게 보면, 以下와 같이 整理할 수 있다.

(1) 中世의 유럽에서는, 國家는 軍事組織을 거의 獨占하고 있지 않고, 戰爭貴族私兵이나 傭兵隊等에 依해서 調達되는 것이 通例이며, 國家가 直接的으로 訓練・組織化에 關聯되는 것은 적었다. 그러나, 17 世紀以後의 絶對王政과 國家間戰爭의 激化에 依해, 王國에 排他的인 忠誠을 盟誓하는 「常備軍」을 整備하기 始作해 漸次 底邊의 家族이나 村落 안에까지 徵稅나 徵兵의 權力이 介入해 나가게 된다. 거기에 따르고, 國家에 動員되는 民衆의 사이에는 스스로 政治意識이나 權利意識도 생기기 始作해 國家의 利益을 直接的으로 代表하는 것은 世襲身分에 依한 王家나 貴族이 아니고, 우리 平等한 「國民」이다고 하는 理解가 漸次 形成되어 이것이 18 世紀末 以後에 革命을 歸結시켜 가게 된다. 「國民」意識이 敎育制度等을 通해서 浸透하게 되면, 이미 國家가 直接的인 强制力을 行使해 兵士를 徵收하는 徵兵制度보다, 第二次世界大戰以後에는 「國民」中에서 志願兵을 募集한다고 할 方向으로 轉換해, 軍隊는 보다 한層 「專門化」해 나가게 된다.

(2) 中世以前의 國家는, 國王과 臣下, 領主, 都市國家, 地域共同體라고 한 여러가지 中間 集團과의 重層的인 關係 안에 있어, 國家는 家族・親族의 領域과 未分化狀態였다. 그러나, 戰爭의 規模의 擴大와 市場經濟化 및 産業化의 물결은, 國家와 個人의 直接的인 關係와 社會의 均質的劃一化를 推進하는 것이어, 이것들에 對應하기 爲해서는, 國家를 統一的으로 運營하기 爲한 룰(法律)과 專門的인 職業家(官僚・議員)를 必要로 하게 되었다. 이렇게 하고, 國家가 統治組織으로서 專門分化하는 것으로써, 統治되는 對象으로 한 「社會(市民社會)」가 自律的인 領域으로서 分化해 나가게 된다. 近年은, 强力한 官僚制와 「物理的暴力의 獨占」을 强調한다고 하는 웨버의 論議에 對해서, 元來 國家는 그처럼 堅固한 統一性을 가진 統治組織이 아니라, 民意나 社會의 變動 前에 不安定하고 不統一的인 것이다고 하는 說明이 이루어지기도 한다. 現代 社會를 批評하는 論議 안에는, 國民國家가 이미 無意味하게 되어 버렸는지와 같이 말해지기도 하지만, 社會學의 國家論에서는 거의 否定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