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協奏曲(이탈리아語:英語:佛語: concerto, 獨逸語: Konzert)은, 오늘로는 主로 하나 또는 複數의 獨奏樂器(群)와 管絃樂에 依해서 演奏되는 多樂章으로부터 되는 樂曲을 가리킨다.

槪要편집

古典主義音樂以後의 獨奏協奏曲은 原則으로서 3個의 樂章에 依해서 構成된다. 交響曲 같이 第1 樂章은 基本的으로 소나타型式이며, 거기에 더하고, 終樂章이 소나타型式인 것도 많지만, 소나타型式으로서의 展開가 凝縮되어 있는 것보다도, 獨奏者의 技巧를 聽衆에게 나타내기 爲한 놀이가 많은 樂句가 제곳으로 보여지는 傾向이 强하고, 獨奏者와의 여러가지 交歡이 包含된다. 로망派音樂以後는 協奏曲에 對해도 自由로운 樂章構成을 볼 수 있게 되어, 프란츠・리스트의 「피아노協奏曲 第 2番」과 같이 樂章이 1個 밖에 없는 것이나, 요하네스・브람스의 「피아노協奏曲第 2番」과 같이 樂章이 4個 있는 大規模한 것도 있다.

作品名의 붙이는 方法이나 부르는 法에는, 크게 나누어 2 方式 있다. 例를 들면 피아노・트리오를 「피아노三重奏曲」이라고 부르는 境遇와 「바이올린첼로, 피아노를 爲한 三重奏曲」이라고 부르기도 항 것 듯이, 「00(獨奏樂器名) 協奏曲」이라고 부르는 境遇以外에, 「00으로 管絃樂・絃樂・管樂을 爲한 協奏曲」이라고 부르는 것도 많다.

또, 小規模의 協奏曲(單一樂章의 것이 많다)을, concertino=콘체르티노(小協奏曲)라고 부른다.

獨奏管絃樂의 編成에 依한 作品全體를, 廣義에 協奏曲이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狹義의 協奏曲에 包含되지 않는 것은 「協奏的作品」이라고 부르는 境遇도 있다. 베토벤의 로맨스 第 2番, 파불로・데・사라서테의 「트고이네르와 이젠」(모두 바이올린과 管絃樂을 爲한 小品) 等 有名한 樂曲이 多數 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