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勤政殿은, 서울 鍾路區에 있는 景福宮의 正殿.

槪要Edit

1395年, 서울特別市鍾路區世宗路에 놓여진 朝鮮의 王宮인 景福宮의 中心部에 있는 正殿에서, 1867年에 興宣大院君에 依해서 再建되었다. 勤政殿은 文武百官으로부터의 朝賀를 包含한 國家의 큰 儀式을 擧行하는 것이나 外國으로부터의 使臣을 接待하는 等, 景福宮의 正殿이면서 同時에 法殿이었다.

이름의 由來Edit

高麗末期, 朝鮮初期의 政治人, 學者인 鄭道傳이 이름 붙였다. 勤政殿의 勤政이라고 하는 것은 「世上의 일은 힘쓰면 잘 할 수 있다」라고 하는 意味로 「太祖實錄」( 「朝鮮王朝實錄」의 一部分)에 실려 있다 .

建造物의 特徵Edit

壬申倭亂의 前에는 回廊單廊이었지만, 現在의 勤政殿은 複廊型式이며, 行閣(宮殿이나 절의 靑銅의 前面 또는 左右에 세운 聯立住宅)에 둘러싸인 안뜰의 北側에 位置되고 있다. 上下月臺(上下 2段이 되어 있는 儀式을 實施하는 받침臺) 위에 正面 5間, 側面 5間의 크기로 지어진 2 層建物이며, 지붕은 옆에서 봐 8字의 모양인 8作 지붕이다. 正殿의 앞에 있는 넓은 안뜰에는 粗雜함의 박돌(平平하게 자른 돌)이 깔아 있어, 그 中에는 길이 다니며 있어 그 길의 左右에는 文武의 身分에 依해서 9條의 品階石이 놓여져 있다. 勤政殿의 外觀은 2層建物로 보이지만, 內部는 層의 區別이 없게 全體가 通해 있다. 裏面의 建物의 안쪽에 세운 기둥의 中央에는 임금님의 御座가 있어, 그 뒤에는 日月五惡道라고 하는 屛風그림이 있다. 天井의 中央에는 寶蓋를 만들어 구름의 모양을 그려, 발톱을 7個 가지는 對의 七爪龍을 粧飾하고 있어 建物 안의 마루는 角閃石이 깔아 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