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個人主義(개인주의, 英語: individualism, 佛語: individualisme)는, 國家社會權威에 對해서 個人의 權利自由를 尊重하는 것을 主張하는 立場. 혹은 共同體나 國家, 民族, 家族의 重要性의 根據를 個人의 尊嚴하게 要求해 그 權利와 義務의 發生原理를 말하는 思想. 라틴語의 individuus(不可分인 物件)에 由來한다. 對語는 全體主義集團主義.

歷史편집

個人主義는 個個의 人間을 不可分의 基體라고 보는 것부터 始作되어 있다. 19 世紀에 프랑스의 政治家 트크비르가, 社會主義와 다른 美國流의 스타일이라고 하는 意味로, 思索을 依한 用語로서 造語 한, individualisme라고 하는 佛語가 發生이다. 그러나 개일반을 中心으로 하는 姿勢는, 유럽의 로고스 中心論理로부터 이미 始作되어 있었다. 단지 트크비르보다 전은 개가 開催이며, 사람을 나타내는 個人中心이 아니고, 社會도 包含해 외로부터 區分된 萬物이, 개의 하나였다.

槪要편집

個人主義는, 個個 人의 人格의 獨自性과 自律性을 尊重하는 立場이며, 그때 그때에 形成된 場所의 雰圍氣에 흘러갈리가 없는, 한 個人으로서의 一貫性이 있는 깊게 統合된 思想과 責任있는 行動을 높게 評價한다.

個人主義는, 다른 사람의 拒絶이나 排除에 依해서 成立되는 利己主義와는 달라, 自己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의 人格도 尊重하는 것을 가지고 처음으로 達成할 수 있는 것이다. 他人에 對할 것 듯이 自身을 尊重해, 自身에 對할 것 듯이 他人을 尊重하지 않으면 이러한 생각은 充分히 機能하지 않고, 에고이즘의 暴走를 부르게 된다. 그 때문에 高度의 知性과 自己統制를 必要로 하는 스타일 말하자.

他思想과의 關係편집

個人主義는, 自己의 行爲와 矛盾된 態度가 容恕되지 않는 合理主義의 側面을 가진다. 社會契約에서는, 사람이 사람을 支配하는 것(政治權力)의 正統性의 根據를, 社會契約에 對한 個個人의 事前의 同意에 두고 있다. 이것은, 事前에 同意한 契約을 遵守하는 主體를 豫定하고 있는 點에서는, 個人主義가 가지는 合理主義的인 側面과 關係하고 있다.

自由와의 關係에서는, 個人主義는, 본연의 모습을 自己自身에 對해서 規定하는 積極的自由(~에의 自由(英: liberty to)와 그것을 補完하는 「放任되는 自由(英: liberty from ... ) 」인 消極的自由의 雙方의 側面을 가진다. 國家權力에 對해서는, 個人主義는, 消極的自由의 側面에서는 個人 사이의 權利調整에, 積極的自由의 側面에서는 個個人의 潛在的인 可能性의 實現에 이바지하는 것으로서 그 介入을 要請하는 것이어, 國家權力을, 單純히 個人을 抑壓하는 것으로서만 把握해 그 廢을 理想으로 하는 無政府主義와는 區別된다. 또, 個人 사이의 衝突을 막는 意味에 對하고, 法의 支配와는 共存할 수 있는 思想이다.

個人의 進와 충실 없애 全體의 傾向은 達成되지 않는다고 하는 個人主義의 立場은, 全體主義나 權威主義와는 對立할 수 있다. 일로, 生活의 多樣性의 喪失을 가져오는 全體主義란, 날카롭게 對立한다. 또, 커뮤니티를 個人보다 優先하는 共同體主義와는 對立할 수 있다. 個人主義에 가까운 思想으로서 니체는 傳統的인 價値를 基礎 마련은 超越(神等)를 否定해, 群衆 乃至 畜群과 對比되는 超人의 理想을 말했다(힘의 無主義, 能動的無主義).

問題편집

大衆社會的인 状況에 있고, 場所의 雰圍氣에 흘러가는 傾向을 가지는 群衆化한 個人이, 보다 固定한 심볼・指導를 要求하고 全體主義로 到達하는 危險性이 에이리히・후롬에 依해서 指摘되고 있다. 또, 그리스어의 anomos(法이 없는 것)에 由來하는 아노미-의 概念을 提唱한 社會學에밀・듀르케임이, 個人의 無制限한 自由가 오히려 當事를 不安定하게 하는 것을 問題로 했다.

私的個人主義편집

게오르크・빌헬름・프리드리히・헤겔 私的個人主義(英: privatism)은, 프라이버시(私事로운 일권)를 調하는 立場이며, 自身의 個人的意見, 라이프 스타일, 性向에 對한 干渉을 拒否하는 것으로 抑壓的存在로부터의 自由를 나타낸다고 여겨진다. 快樂主義等과 同一 視되기도 한다.

法과 個人主義와의 相克편집

人工的인 法의 論理와 人倫的習俗의 論理가 相克하는 例로서 1807年에 게오르크・빌헬름・프리드리히・헤겔精神的現象學」으로 紹介된 「안티고네의 이야기」가 있다. 古代그리스에서, 오디푸스 이야기의 主人公 오디푸스는, 아버지를 죽여 어머니를 째 취한 스스로의 運命을 咀呪해, 째를 때우고 유랑이 旅行을 떠난다. 그 後, 叔父의 크레용이 王位에 들었지만, 오디푸스의 遺兒中, 男子들은 이웃나라의 加勢를 받고 테이바이를 攻해 왔다(테이바이의 内亂). 不幸하게 해 遺兒들이 戰場에 넘어진 後, 크레용은 亡國의 徒인 遺兒들을 埋葬하는 것을 國法으로서 禁止한다라는 布告를 냈다. 그렇지만, 오디푸스의 딸 안티고네는 國法에 反해 男同生들을 埋葬하고 싶으면 그 命令을 拒否한다. 結果 그녀는, 죽음을 覺悟로 城壁의 밖에 나가서, 男同生들을 埋葬한 後 自害 했다고 한다.

個人이 國家等의 抑壓的存在에 對抗해 그 信條를 一貫한 다른 例로서 良心的兵役拒否,或은 日本內村鑑三(우치무라 간조우)의 不敬事件과 같은 信仰上의 對立等을 들 수 있다.

市民革命과의 關係편집

歴史上에서는, 封建的인 身分制度를 克服한 市民革命에 依해서, 契約의 自由( 「身分으로부터 契約에」), 私的所有權 및 法的平等이 保障된 自律的個人의 結合體로서의 市民社會가 成立했다.

市民革命의 理論的인 基礎가 된 社會契約에서는, 英國哲學홉브즈가, 各個人이 가지는 無制限한 自然權은, 「萬人의 萬人에 對한 鬪爭」을 歸結하는 것으로 한 後, 이것을 避하기 依해서는, 各個人이 가지는 自然權이 主權에게 領導되는 것이 必要하다라고 했다. 이것에 對해서 英國의 哲學者 존・락은, 自然状態를 平和로운 것이라고 보았지만, 이것을 確實히 하는 것으로서 社會契約을 肯定했다. 다만 委任을 받은 統治가 社會契約에 反했을 境遇에는, 個個人은 그 自然權을 回復한다고 해 革命權을 肯定했다. 또 프랑스의 哲學者 루소는, 個個人의 意思의 總和인 全體意思와는 別個에, 全人民意思로 여겨지는 一般意思를 構成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