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三位一體(라틴語: Trinitas, 英語: Trinity, 獨逸語: Dreifaltigkeit, 러시아語: СвятаяТроица) 란, 基督敎에 對해 「아버지」와「아이」와「聖靈(聖神)」가 「一體(唯一한 神)」이다고 하는 가르침. 正敎會東方諸敎會天主敎會・聖公會改新敎라고 하는 大部分의 敎派가, 이 가르침을 共有하고 있다. 이 말은, 基督敎神學을 떨어지고, 三者가 마음을 合치는 것이나, 3個의 것을 하나에 合치는 것을 가리켜서 利用되는 境遇도 있다.

槪要Edit

「三位一體」는, 正敎會・東方諸敎會・天主敎會・聖公會・改新敎라고 한, 基督敎에 있어서의 中心的인 가르침의 하나이며, 正統敎義의 하나이다. 4 世紀에 公會議에 對해 明文化되었다. 단 上記 諸敎派와 比較하면 至極히 少數이지만, 유니테어리언等 三位一體를 認定하지 않는 파도 있다. 이 整理된 定式에 對하고, 神은, 하나의 實體(라: substantia)와 「아버지이신」이라고, 「로고스인 아이이신 예스・그리스도」, 및 「聖靈(聖神)」의 세 個의 基督敎用語로 父.子.聖靈이 가지(라: persona)에 두고, 永遠히 存在한다고 表現해지고 있다. 第1 니카이아公會議(第1全地公會, 325年)의 무렵부터 第1 콘스탄티노포리스公會議(第2全地公會, 381年)의 境에 걸치고, 이러한 三位一體論의 定式이(論爭은 이 두 個의 公會議가 끝난 後도 아직 繼續되고 있었지만) 整理되어 갔다. 이러한 定式이 敎會의 發展 中에서 確認되어 왔지만, 三位一體論이 難解하는 것은, 各 敎派에 對하고 前提가 되고 있다. 正敎會에 있어서는, 「셋이 하나이며, 하나가 세 個라고 하는 것은 理解를 넘고 있는 것」이라고 해, 三位一體에 對해서도 「理解한다」고는 對象이 아니고 「믿는다」고는 對象으로 한 신비이다고 强調된다. 西方敎會에 對해서는, 16 世紀부터 19 世紀에 걸치고, 三位一體論은 不合理하다라고 하거나 信仰者의 生活에의 實際的意味를 찾아낼 수 없다고 하거나 하는 批判이 많이 되었다. 그러나 近來에는, 共同體에 있어서의 삶의 方法의 패러다임(paradigm)로서 把握하거나 單純한 非三位一體的唯一神論보다 權威主義에 通하기 어려운 神의 唯一性의 再定義를 要求하는 것으로서 把握한다고 하는 形態로, 三位一體論에 對한 關心의 復興이 보인다.

歷史Edit

初期

「Trinitas(三位一體)」라고 하는 말은 敎父의 테르트리아누스에 依한 造語로, 「요한에 依한 福音書」의 一切에, 神이신 아버지가 神이신 말(=아이)을 보내, 外觀 바구니 아버지를 아이가 현나, 아이는 하늘의 아버지의 아래로 돌아가지만, 아버지의 아래로부터 아이의 이름에 依해서 「도움주」되는 聖靈을 보낸다(요하1:1, 14, 14:12, 16-17, 26)라고 하는 構圖로부터에 依한다고 한다. 아우구스티누스는 三位格의 關係를 「말을 내는 것」아버지, 「말」子, 「말에 依해서 傳해지는 사랑」聖靈이라고 하는 比較에 依해서 把握했다( 「三位一體論」). 三者는 各各 獨立의 相을 이루면서, 一體로서 일해, 本質에 對해 同一하다. 이것은 西方神學에 있어서의 三位一體 理解의 基礎가 된다. 또 西方에서는 「힘」인 아버지, 「사랑」인 아이, 「善」인 聖靈이라고 하는 理解도 보여진다.

第1 니카이아公會議(니케아公會議)

基督敎가 퍼지는 過程에서, 敎理解釋의 多樣한 理論이 태어나 갔다. 4 世紀 처음무렵, 어레이 수컷에 依해서 말해진 「子는 아버지와 同一한 實體는 아니고 神聖을 가지지 않는다」라고 생각하는 아리우스파가, 當時는 神學에 있고 先頭를 擔當하고 있던 알렉 샌드리어學派와 激烈하게 對立했다. 敎理의 混亂에 收拾이 되지 않고 社會問題에까지 發展했기 때문에, 로마帝國皇帝 콘스탄티누스 1世는 公會議를 召集, 325年 第 1 니카이아公會議(니케아公會議)에 對하고, 알렉샌드리어敎會의 副祭 아타나시우스等의 論駁에 依해, 아리우스派側이 異端으로서 敗北했다. 아타나시우스는 한層 더 書簡等의 안으로, 聖靈이 아버지와 同一한 實體(同本質)로 하는 것을 말했다. 後, 그는 알렉샌드리어敎會의 總主敎(總大司敎)에게 敍品되어 三位一體의 敎理에 對해 第一人者가 되었다.

니카이아・콘스탄티노포리스信條Edit

4 世紀後半부터 5 世紀의 처음무렵에는 「聖靈은 神聖을 가지지 않는다(Pneumatomachi)」라고 할 생각이, 헤레스폰트스에 隣接하고 있는 나라들의 마케도니아人의 사이에 普及했다. 그리고, 아버지와 子와 聖靈의 實體는 同本質은 아니고 類似로 하는 類似派, 「아버지와 子와 聖靈은, 하나의 神의 性質에 지나지 않고, 아버지 스스로 受肉(藉身) 해 그리스도가 되었다」라고 생각하는 사베리우스派等이 나타났다. 이것들은, 381年의 第1回 콘스탄티노포리스公會議에서 異端으로서 排斥되었다. 그리고 이 公會議 때, 니카이아信條는 擴張되어 니카이아・콘스탄티노포리스信條가 採擇되어 三位一體의 敎理는 거의 完成에 이르렀다. 이 때도, 알렉샌드리어學派의 敎父等(特히 카파도기아의 세 가지(儒敎, 佛敎, 神道) 가르아버지가 알려져 있다)이 活躍했다고 여겨진다.

피리오크問題Edit

그렇지만, 라틴系의 西方敎會에 對하고, 니카이아・콘스탄티노포리스信條가 라틴語로 飜譯될 때, 希臘語本文의 聖靈에 關한 個所에 있고, 「아버지로부터 發出한다」를 意味하는 말을 「아버지와 아들로부터 發出한다」의"ex Patre Filioque"라고 飜譯해, 「아이와 함께」의 Filioque를 附加했다. Filioque란, 「아이」를 意味하는 名詞 filius에 「함께」를 意味하는 接尾語接續詞 que가 附加된 것이다. 로마主敎會의는 Filioque를 正門과 決定했지만, 公會議를 通하지 않고에 行해진 이 變更에, 그리스系의 東方敎會는 强하게 反對했다. 이것이 이른바 피리오크問題(Filioque)이다. 피리오크問題는, 이윽고 東西合同으로 擧行해진 피렌체公會議에서 뽑아 올려져 일단 그리스系의 主敎等은 「아버지로부터 아이를 通해」를 承認했지만, 러시아正敎會는 公會議에 出席한 키예프主敎를 破門해, 決議의 承認을 撤回했다. 이것에 依해서 東西敎會의 分裂은 그대로 되게 되었다. 로마 天主敎敎會에서는 트리엔트公會議의 第2回總會에서,"Filioque"를 더한 라틴語의 信條가 再次 承認되었다.

近世以後Edit

여호아의 證人等 三位一體를 否定하는 그룹에서는, 三位一體의 根據는 聖書에 없다고 主張되지만, 三位一體를 믿는 基督敎의 立場에서는 三位一體의 根據가 聖書에 있고 있어 三位一體를 否定하는 그룹은 基督敎가 아닌 異端이라고 判斷된다. 聖書만을 다는 改新敎에 對하고는 宗敎改革者 쟌・카르바가 三位一體를 否定하는 사람에 對해서, 「基督敎綱要」로 三位一體의 말을 使用하는 妥當性에 對해 辯護하고 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